세계일보

검색

얼마나 닮았길래…태국의 '키아누 리브스' 조회수 600만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5-28 13:39:00 수정 : 2024-05-28 14:1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화 ‘존 윅’ ‘매트릭스’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와 닮아 하룻밤 사이에 스타가 된 한 남성이 외신을 통해 공개돼 화제다.

 

28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한 사용자가 게시한 화제의 틱톡 동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를 닮은 한 남성이 헐렁한 바지를 입고 구운 오징어를 판매하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는 모습이 담겼다.

 

또 영상에는 ‘Everything's got a price’라는 문구가 붙어 있는데, 이는 키아누 리브스가 출연한 영화 존 윅의 영화 대사 중 가장 상징적인 일부를 인용한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틱톡 동영상은 6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 다른 영상에는 해당 남성이 현지 시장에서 커피를 제조하고 설거지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태국 전통 의상을 입고 방콕의 왓 아룬을 방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SCMP는 심지어 그가 지나가는 사람들과 사진을 찍기 위해 진짜 연예인처럼 포즈를 취하거나, 손바닥을 모으고 정중하게 고개를 숙이는 태국식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기했다. 현지 매체 타이거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이 남성이 리브스의 실제 스턴트 대역이라고 주장했고, 일부 누리꾼은 실제 키아누 리브스가 새로운 존 윅 시리즈 촬영을 위해 태국을 방문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CMP에 따르면 이 도플갱어의 주인공은 독일 출신의 안드레아스라는 이름의 남성이다. 태국인 아내가 카니발 행사를 위해 키아누 리브스처럼 보이도록 남편의 금발 머리와 콧수염을 검게 염색한 것이다. 그가 키아누 리브스로 오해 받은 일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한다.

 

데이팅 앱을 통해 만난 이들 부부는 조만간 그들이 원래 살고 있는 독일로 돌아갈 예정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