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EPL ‘명가’ 역사 쓰는 맨시티…역대 첫 리그 4연패까지 한 걸음 남았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0:02:38 수정 : 2024-05-15 10:0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epa11340820 Manchester City''s Erling Haaland (L) celebrates with Phil Foden after scoring the 0-2 goal during the English Premier League soccer match between Tottenham Hotspur and Manchester City, in London, Britain, 11 May 2024. EPA/NEIL HALL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live'' services or NFT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s./2024-05-15 07:36:54/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역사상 한 번도 쓰이지 않은 역사를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해낼까. 최고의 명가로 발돋움하고 있는 맨시티가 손흥민의 토트넘을 꺾으며 역대 첫 리그 4연속 우승에 단 한 걸음을 남겼다. 

 

맨시티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토트넘에 2-0으로 승리, 선두를 탈환했다.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려 승리에 앞장섰다. ‘캡틴’ 손흥민은 후반 결정적인 동점골 찬스에서 맨시티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37라운드까지 마친 가운데, 이날 승리로 선두에 등극한 맨시티(승점 88)는 2위(승점 86) 아스널에 승점 2점 앞서있다. 오는 주말 치러질 마지막 38라운드에서 맨시티가 승리하면 아스널의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우승을 확정한다.

 

만약 맨시티가 이번 시즌 우승을 차지하면 리그 사상 첫 4연패를 이룬다. 맨시티는 2020∼2021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EPL 3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1992∼1993시즌 출범한 EPL에서 3연패를 이룬 구단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999~2001년, 2007~2009년 2차례)와 현재 맨시티뿐이다. 4연속 우승은 없었다.

 

Soccer Football - Premier League - Tottenham Hotspur v Manchester City - Tottenham Hotspur Stadium, London, Britain - May 14, 2024 Manchester City manager Pep Guardiola REUTERS/Dylan Martinez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S. PLEASE CONTACT YOUR ACCOUNT REPRESENTATIVE FOR FURTHER DETAILS../2024-05-15 04:59:13/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EPL 출범 전에도 4연패를 이룬 팀은 없었다. 허더즈필드 타운(1924~1926년), 아스널(1933~1935년), 리버풀(1982~1984)이 3연패까지 해낸 바 있다. 맨시티가 4연패 위업을 달성할 경우 100년이 넘는 잉글랜드 1부 리그 사상 첫 대기록이다. 명실상부한 잉글랜드 역대 최강팀으로 등극하는 셈이다.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우리는 역사상 어떤 팀도 해내지 못한 일을 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전반전엔 선수들이 결과를 너무 의식하면서 뛰었다. 그렇게 하면 우승할 수 없다. 그들이 가진 기량을 다 보여줄 수 없다”며 “선수들도 인간이기 때문에 부담을 느끼는 걸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종전 경기 종료 15분을 남기고 3골을 넣어 극적인 3-2 역전승을 통해 우승을 확정한 2021~2022시즌을 언급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일요일 웨스트햄과 최종전에서도 마찬가지다. 모두가 긴장을 풀고 자신이 할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occer Football - Premier League - Tottenham Hotspur v Manchester City - Tottenham Hotspur Stadium, London, Britain - May 14, 2024 Manchester City''s Erling Braut Haaland celebrates scoring their first goal with Kyle Walker REUTERS/Dylan Martinez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S. PLEASE CONTACT YOUR ACCOUNT REPRESENTATIVE FOR FURTHER DETAILS../2024-05-15 06:28:00/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과르디올라 감독은 후반 24분 에데르송의 부상으로 교체 투입한 백업 골키퍼 오르테가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르테가는 이날 후반 27분과 35분, 데얀 쿨루셰브스키의 슈팅을 막았고, 후반 41분에는 손흥민과 일대일 상황에서 또 한 번 선방해 맨시티의 승리를 지켜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제 한 경기만 더 이기면 우리가 우승한다. 오르테가가 우리를 구해주지 않았다면, 아스널이 챔피언이 될 운명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7~8년 동안 손흥민이 우리를 얼마나 힘들게 했는지 아는가? 손흥민이 해리 케인(현 바이에른 뮌헨)과 함께 우리에게 몇 골을 넣었는지 아는가?”라며 “오르테가가 대단한 선방을 보여줬다”고 치켜세웠다.

 

맨시티에서 5차례 EPL 우승을 일군 카일 워커 “만약 압박감을 즐기지 못하겠다면 직업을 잘못 택한 것이다. 맨시티 선수는 응당 압박감에 잘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다짐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