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승의 날 다가오는데…“다시 태어나도 선생님 할래” 10명 중 2명뿐

입력 : 2024-05-13 17:39:22 수정 : 2024-05-13 17:3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총, 전국 교원 1만1320명 대상 설문조사

오는 15일 스승의 날을 앞두고 실시한 설문에서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선택하겠다’고 생각하는 현직 교사가 10명 중 2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스승의 날을 앞두고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 유·초·중·고·대학 교원 1만 1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시 태어나면 교직을 선택하겠다’는 답이 19.7%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2012년부터 진행된 설문조사를 통틀어 첫 10%대 기록이자 역대 최저 수준이다. 2012년 실시된 첫 설문에서는 다시 교직을 선택하겠다는 답이 36.7%였다. 2016년 52.6%로 올랐다가 2019년 39.2%, 2022년 29.9%, 2023년 20.0%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현재 교직생활에 만족하는지에 대해서도 ‘그렇다’는 응답은 21.4%에 불과했다. 이는 2006년 첫 설문(67.8%)에 비해 현저히 낮을 뿐 아니라 13번의 설문을 통틀어 최저치다.

 

교직생활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은 ‘문제행동, 부적응 학생 등 생활지도’(31.7%)였다. 이어 ‘학부모 민원 및 관계 유지’(24.0%), ‘교육과 무관하고 과중한 행정업무, 잡무’(22.4%) 등 순이었다. 

 

특히 교실 ‘몰래 녹음’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교원은 ‘몰래 녹음’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했다. 교원 26.9%가 학생·학부모의 몰래 녹음을 경험한 적이 있거나 재직 학교에서 발생한 사례가 있다고 응답했다.

 

현장 책임감이 높다는 이유로 교사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는 학교 현장체험학습에 대해서도 52.0%가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교원 10명 중 9명인 93.4%가 학교 현장체험학습에서 사고가 난다면 학부모 민원과 고소·고발이 걱정된다고 답했는데, 실제로 이런 일을 겪거나 겪은 이를 본 적이 있다는 응답이 31.9%나 됐다.

 

또 교원 18.6%는 교권침해 학생을 분리 조치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중 26.6%는 분리 조치 때문에 학부모 민원 등이 제기됐다고 했다. 올해 3월부터 교권 5법이 시행됐지만 교원 67.5%는 현장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고, 응답자의 5.9%는 ‘이전보다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교권5법 시행 후 학부모의 아동학대 신고와 악성 민원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 37.7%는 교권5법 시행 후 악성 민원이 줄었다고 답했고, 32.9%는 학생의 교권 침해도 줄었다고 답했다.

 

최근 정치권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학생인권조례 대신 학생인권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79.1%가 반대했다. 찬성 의견은 20.9%에 그쳤다.

 

교총은 “과도하게 권리만 부각한 학생인권조례를 법률로 고착화하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교권 보호를 위한 입법 추진부터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