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뉴진스 홀대’ 논란 관련 하이브 “일방적 주장이며 사실 아니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16:05:20 수정 : 2024-05-13 16:05: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걸그룹 뉴진스 멤버들의 부모들이 뉴진스 홀대, 걸그룹 아일릿과의 콘셉트 중복 등이 담긴 메일을 하이브에 보냈다는 보도와 관련해 하이브 측은 “일방적인 주장이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13일 밝혔다.

 

하이브는 13일 입장문을 내고 “이날 한 매체가 보도한 뉴진스 멤버들의 부모님이 당사에 보냈다는 이메일에 대하 설명드린다”며 “당사는 4월 3일 해당 메일을 받고, 4월 16일에 표절이 아니라고 이미 회신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도어 사태의 시작이 ‘인사를 받지 않는 등 홀대에서 비롯됐다’는 내용도 일방적인 주장이며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그룹 뉴진스. 연합뉴스

그러면서 “당사는 민희진 대표가 본인의 욕심을 위해 자신의 싸움에 아티스트와 아티스트의 가족까지 끌어들이는 구태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하이브는 “하이브를 공격하는 메일을 보내자는 것 자체가 경영권 탈취 및 사익 추구를 위한 계획의 하나로 시작된 점, 민희진 대표가 본인이 문제를 제기하면 주주 간 계약 위반이 되니 (뉴진스) 부모님을 앞세우자고 이야기한 점, 부모님이 보내왔다는 이메일 자체가 부모님이 아닌 L 부대표와 민 대표가 작성한 점 등을 증거로 확보하고 있다”며 “이를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에 증거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사익 추구를 위해 아티스트들을 방패로 삼고, 부모님마저 앞세우는 민희진 대표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여론을 호도하려 하지 말고, 아티스트 가치 보호를 위해 자중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 연합뉴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뉴진스 부모들이 하이브에 건의한 메일을 공개했다. 부모들은 ‘하이브가 뉴진스 멤버들을 명백히 차별하고 있으며, 이런 와중에 하이브에서 뉴진스와 유사한 콘셉트로 걸그룹을 선보여 (멤버들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며 하이브 측의 회신을 요구했다.

 

또한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이 뉴진스 멤버들을 모른 척하고 인사를 외면했다고도 주장했다. 부모들은 “(멤버들이) 무시당한 것이 무안해 엘리베이터 안에서 멍하니 있었다거나 못 본 척하는 느낌을 감지했다거나 일부러 피해 가는 느낌을 받는 등 한두번이 아닌 사례들을 듣고 나니 부모로서 아이들에게 차마 해줄 말이 없어 난감했다. 고작 중학생, 고등학생 나이의 멤버들이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