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 해명·사과할 것 많아 나랑 안 만나…회동 가능성? 0%”

, 이슈팀

입력 : 2024-05-12 18:39:38 수정 : 2024-05-12 18:39: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2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0%로 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자신과 만나려면, 사과나 해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는 만큼 만남을 꺼릴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개혁신당 대구·부산·울산·경상 합동연설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저를 만나고자 하신다면 설명하실 것이 너무 많기 때문에 (회동이) 아마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12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개혁신당 제1차 전당대회 대구·부산·울산·경상 합동연설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최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와 회동할 의향에 대한 질문에 “어떤 정치인도 선을 긋지 않고, 늘 열어놓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 본인이 해명하셔야 할 것도 참 많고, 사과하셔야 할 것도 있다”면서 “그런 것 둘 다 못하시는 분이기 때문에 (회동은) 안 하실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지난 2년간 윤 대통령이 당 내부의 정치인 인사에게 ‘내부 총질’이라든지 보수의 자존심을 땅바닥에 떨어뜨린 여러 가지 언행을 했는데, 스스로 인지하고 계시는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인지를 해야 반성하고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있는데, 지금은 그저 생존에 급급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굴욕적인 메시지를 던지며 본인 당선에 기여한 인사들에게는 자존심을 세우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의 만남이 성사됐다는 전제하에 요구할 사항으로 특별감찰관 임명을 꼽았다. 특별감찰관 임명을 통해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에 대한 재발 방지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특별감찰관을 야당 추천으로 임명하는 것을 첫번째로 고민해 보고, 두번째로는 행정부의 권한에 대해 통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있는데 감사원장을 야당 추천으로 임명하는 등 야당이 어느 정도 통제할 수 있는 형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을 국무총리 적임자라고 지목한 배경에 대해서는 “(총리는) 정무적 감각과 더불어 행정 능력을 갖춰야 한다”며 "당대표, 도지사 이런 직들을 다 역임했던 인물, 그에 더해 젊은 세대에서 일정한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인물, 이 세 가지 조건이 겹치니 홍 시장이 바로 떠오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