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비맥주, 맥주 배송 화물차에 반사띠 부착

입력 : 2024-05-10 09:31:55 수정 : 2024-05-10 09:3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쓰리엠, 롯데글로벌로지스, 도로교통공단과 공동 캠페인… 광주, 청주공장까지 확대 예정

오비맥주는 맥주배송 화물차량의 야간 시인성을 높여 추돌사고를 예방하는 반사띠 부착 캠페인을 통해 도로안전 증진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9일 오후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열린 맥주배송 화물차 반사띠 부착 행사에 참여한 한정헌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본부장, 비제이 쿠마 라마무르디 한국쓰리엠 아시아 총괄 부문장, 구자범 오비맥주 수석부사장, 권태균 롯데글로벌로지스 부문장, 엄관식 도로교통공단 처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는 '세계 도로안전 주간'을 맞아 '맥주배송 화물차 야간 추돌방지 반사띠 부착 캠페인'을 실시하고 이천공장에서 전국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화물차에 반사띠를 부착한다. 9일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열린 반사띠 부착 행사에는 구자범 오비맥주 법무정책홍보부문 수석부사장과 한정헌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본부장, 비제이 쿠마 라마무르디 한국쓰리엠 아시아 총괄 부문장, 권태균 롯데글로벌로지스 부문장, 엄관식 도로교통공단 처장 등이 참석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교통문화 확립 의지를 다졌다.

 

오비맥주는 이천공장에서 전국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롯데글로벌로지스 소속의 화물차량 65대의 측후면 반사띠 부착을 시작으로 청주공장, 광주공장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반사띠는 자동차의 야간 시인성 확보를 위해 차량 뒷면이나 옆면 등에 설치해 자동차 윤곽을 표시하는 반사지다. 전방 자동차가 저속으로 주행하거나 주·정차 시 후속 자동차가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게 도움을 줘 야간 추돌사고 방지에 도움을 준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실험 결과에 따르면 반사띠를 부착하면 150m 후방에서의 시인성이 15.2배 이상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2018년부터 차량총중량 7.5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에 야간 시인성 확보로 추돌사고 방지를 위한 반사띠 설치가 의무화됐다.

 

하지만 법 시행 이전에 등록된 차량은 법의 적용을 받지 않아 아직도 반사띠가 부착되지 않은 화물차가 많고 차량의 측면과 뒷면 반사띠 부착에 수십만 원의 비용이 들어 오비맥주가 협력사와 함께 지원에 나섰다.

 

구자범 오비맥주 법무정책홍보무문 수석 부사장은 "맥주배송 화물차량에 반사띠를 올바르게 부착함으로써 시인성을 높여 야간 추돌 교통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안전한 도로를 조성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