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장은 다시 자란다"…거짓말에 속아 신장 뗀 사람들 '충격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4-04 13:10:54 수정 : 2024-04-04 13:1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장 마을’이라고 불리는 네팔 한 마을의 사연이 알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는 "네팔의 호세 마을은 독특하고 힘든 역사가 있다"며 "거의 모든 마을 사람들이 신장을 팔아 신장 계곡이라고 불린다"고 보도했다.

‘신장 마을’이라고 불리는 네팔의 한 마을의 사연이 알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스카이뉴스 캡처

마을 주민인 40대 남성 칸차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했는지 셀 수 없을 정도"라며 "이 마을, 저 마을, 곳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신장을 팔았다"고 밝혔다.

 

스카이뉴스는 브로커들이 수년 동안 마을을 방문해 장기적출을 권유해왔다고 전했다. 주민들은 '신장은 떼어내도 다시 자라난다'는 거짓말에 속아 신장을 팔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주민은 착취를 당했다고 주장하거나 수술 도중 사망한 일도 있었다.

 

31세 남성 수만은 삶을 포기할 정도로 금전적으로 힘들어 500만원을 받고 신장을 팔았다. 그는 "여동생인 척하는 여성에게 자신의 신장을 팔기 위해 인도로 가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술 후 부작용으로 일을 할 수 없게 됐다.

 

호세 마을 주민들은 더 이상 신장을 파는 사람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일부는 여전히 자신의 삶을 보전하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팔의 '신장' 문제는 단순히 장기밀매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최근 네팔에서는 신부전증을 앓는 젊은 남성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경제적인 이유로 걸프 지역, 말레이시아 등의 해외에서 일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극심한 더위와 탈수증에 노출된 결과라고 밝혔다.

 

네팔 장기이식 센터 전문가 푸카르 슈레스 박사는 "전체 이식 환자의 약 3분의1이 해외 이주 노동자"이라며 "더운 날씨에 물을 거의 마시지 않고 일하러 갔다가 ‘완전히 망가진 신장’을 가지고 돌아오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