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시민 “尹 대통령은 가상현실 속에 사는 사람… 혼자만의 상상 속 세계에 있어”

입력 : 2024-04-03 14:02:51 수정 : 2024-04-03 14:0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시민 전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MBC ‘100분 토론’에서 “국민 생각 접수되지 않아”
유시민 전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MBC ‘100분 토론’ 유튜브 영상 캡처

 

유시민 전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혼자만의 상상 속 세계에 사는 사람”이라며 “가상현실 속에 살고 있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유 전 이사장은 2일 MBC 시사프로그램 ‘100분 토론’에서 전날 있었던 윤석열 대통령의 의료 개혁 관련 ‘대국민 담화’를 언급하던 중 이처럼 지적한 후, “국민들의 생각이나 삶과 고민, 그들의 아우성이 일체 (윤 대통령에게) 접수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의대 증원·의료 개혁,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51분간 발표하면서 의료계의 집단행동으로 불편 겪는 국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전공의들의 병원 이탈로 의정 갈등 사태가 불거진 후 윤 대통령이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기자들의 현장 출입이 제한되면서 일부에서는 ‘불통 정부’라는 비판이 제기됐고, 더불어민주당은 ‘마치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 같았다’고 쏘아붙였다.

 

유 전 이사장의 발언은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여당의 총선 위기론을 뒤집을 막판 변수가 무엇이 있을지 논하는 대목에서 나왔다. 함께 출연한 보수 논객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60대 이상 투표율을 높이는 것 외에 뚜렷한 방법이 없다’는 취지 의견에 반응하면서다.

 

기자회견 자리를 마련하고 한겨레신문 등 정부에 비판적인 언론사 기자들 질문을 먼저 받아 ‘공격’을 허용하는 극적인 모습이 윤 대통령에게서 보이지 않는다면, 60대 이상 투표율을 높이는 것만이 여당에 유리한 총선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김 전 위원의 생각이다.

 

이에 유 전 이사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토론하지 못한다”며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벌써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제가 파악하기에는 마음이 불편한 자리에는 아예 가지 않는 사람”이라며, “캐릭터가 그렇게 64년을 평생 살아온 사람이 사전투표를 이틀 앞두고 불편한 질문을 하는 사람을 앞에 앉히고서 무제한 토론을 한다면 더 망할 것”이라고 단정했다.

 

특히 유 전 이사장은 “좌파들과 정부를 공격하는 언론에 시민들이 선동당해서 그렇다고 (대통령은) 생각한다”며, 자신은 선전과 선동을 각각 ‘진실을 알리는 것’과 ‘용기를 전염시키는 것’으로 정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대통령이 자기만의 가상현실에서 극우 유튜버의 조언만 받아들인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대국민) 담화는 대통령의 가상현실이 어떻다는 것을 알 수 있고, 김진 위원께서 다른 변수를 만들 수 없다고 판단한다면 (대통령에게는) 남은 기간 변수가 없을 것 같다는 결론”이라고 유 전 이사장은 덧붙였다.

 

오는 5~6일 진행되는 총선 사전투표의 참여율이 높을 것으로 내다본 김 전 위원은 “총선 위기론에 빠진 여당이 뭔가를 만회할 유일한 변수는 60대 이상의 아주 높은 투표율”이라고 짚었다. 이 대목에서 그는 메소포타미아나 이집트의 피라미드 내벽,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남긴 글 등에도 적힌 것으로 알려진 ‘젊은이들이 망친, 어지럽힌 나라를 노인이 구한다’는 표현을 언급했다.

 

김 전 위원은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벽에 (그런) 문구가 적혀 있었던 것 아닌가”라며, “젊은이들이 헝클어 놓은 이거, 노인들이 구한다는 호소를 해서 60대 이상의 투표율을 극적으로 높이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