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인화號’ 포스코그룹, 조직 경량화·여성임원 중용

입력 : 2024-04-02 21:41:49 수정 : 2024-04-02 21:4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첫 인사… 지주사 조직 13팀 → 9팀
경영지원팀장에 이유경 사장

포스코그룹이 ‘장인화 체제’ 출범 이후 첫 인사를 단행했다. 조직 슬림화로 빠른 의사결정 체계를 확립하고 현장 중심의 책임 경영, 여성 임원 전진 배치 등에 초점을 맞췄다.

포스코홀딩스는 4월3일자로 기존의 13개 팀을 9개 팀으로 축소하는 조직 개편과 함께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유경(왼쪽부터), 김희, 한미향

포스코홀딩스는 “지주사의 조직 구조를 슬림화하고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해 그룹 경영의 의사결정 속도와 조직 전반의 실행력을 높이고, 철강 및 이차전지 소재 등 주요 핵심사업의 본원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사업회사인 포스코에 나뉘어 있던 탄소중립 전환 업무는 지주사 전략기획총괄 산하에 신설되는 ‘탄소중립팀’으로 통합한다. 아울러 이차전지 소재 사업 강화를 위해 관련 사업 기능을 전략기획총괄 산하로 이관, ‘이차전지 소재 사업 관리 담당’을 신설한다.

그룹 전면에 여성 임원들을 배치한 것도 눈에 띈다.

포스코홀딩스 경영지원팀장에 그룹 첫 여성 사업회사 대표인 엔투비 이유경 사장이 임명됐다. 신설되는 탄소중립팀의 탄소중립전략담당은 포스코 여성 공채 1기인 포스코 김희 탄소중립전략실장이 맡는다. 커뮤니케이션팀 홍보담당엔 그룹 내 손꼽히는 홍보 전문가인 포스코 한미향 커뮤니케이션실장이 선임됐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장과 광양제철소장을 본부장급으로 격상, 제철소장의 위상을 강화해 책임 경영을 실천하기로 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