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천수, 원희룡 지원 유세 도중 시민과 언쟁?…민주 “원 후보 사과해야”

입력 : 2024-04-02 01:00:00 수정 : 2024-04-01 19:5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이천수 유세 도중 언쟁'에 "원희룡, 계양을 유권자에게 사과해야"
유튜브 잼며든다 캡처

원희룡 인천 계양을 국민의힘 후보의 후원회장인 전직 축구선수 이천수가 지원 유세 도중 시민과 입씨름을 벌이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는 계양구에서 원 후보를 도와 선거 운동을 하던 중인 이천수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이 씨는 선거 운동 중 찍힌 것으로 당시 한 시민이 "시끄럽다"고 지적하자 "아버님이 더 시끄러워요"라고 맞받아쳤다. 이 씨의 일침에 주변에서 웃는 것으로 보이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시민이 상대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지지한다고 판단한 이 씨는 "아버님 그러지 마세요. 저 얘기할 수 있는 겁니다. 그러면 이재명 후보가 더 안 좋아져요. 왜냐면 (이재명 후보 측에서) 시키셔서 하신 거니까. 그러시면 안 돼요"라고 했다.

 

계속해서 이천수는 시민을 향해 "아버님 시비 걸려고 하시면 안 된다. 아버님 때문에 25년간 발전이 없는 겁니다. 권력자를 뽑는 자리가 아니라 계양 구민 여러분을 위한 일할 수 있는 일꾼을 뽑는 자리입니다"라고 재차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씨는 재차 "계양 구민 여러분,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계양에서 일할 수 있는 일꾼을 뽑는 자리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1일 원희룡 인천 계양을 국민의힘 후보의 후원회장인 전직 축구선수 이천수씨가 지원 유세 도중 시민과 말싸움을 벌인 것에 대한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가 국민의 삶을 책임지고 싶다면, 선거운동을 돕는 인사의 폭언부터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천수 씨가 시민과 말싸움을 하고 있을 때 옆에 있었던 원희룡 후보는 말리지 않고 무엇을 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후보도 어려운 민생이 자신을 찍지 않은 시민의 탓이고,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시민의 쓴 소리는 '시끄럽다'고 여겨 가만히 있었나"라고 직격했다.

 

최 대변인은 "누구나 자신의 신념에 따라 후보를 지지하고 표현할 자유가 있다. 그러나 그 방식이 시민에 대한 폭언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원 후보의 사과를 요구하면서는 "원희룡 후보가 계속 침묵한다면, 국민을 위해서 출마한 것이 아니라 유권자와 싸우기 위해 선거에 나온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잼며든다'에는 계양구에서 원 후보를 도와 선거 운동을 하던 중인 이씨의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이씨는 선거 운동 중 한 시민이 "시끄럽다"고 하자 "아버님이 더 시끄러워요"라고 맞받아쳤다.

 

이씨는 또 "아버님 그러지 마세요. 저 얘기할 수 있는 겁니다. 그러면 이재명 후보가 더 안 좋아져요. 왜냐면 (이재명 후보 측에서) 시키셔서 하신 거니까. 그러시면 안 돼요"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