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與, 부산에서도 총선 어려워…그간 뭐했나” 직격

입력 : 2024-04-01 08:00:00 수정 : 2024-04-01 07:1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년간 정권에 대한 민심 계속 안 좋았는데 당에서 그동안 뭘 했나"
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은 31일 국민의힘이 "부산에서도 총선이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년간 정권에 대한 민심이 계속 안 좋았는데, 당에서 그동안 뭘 했나"라고 따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유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신촌에서 이용호 국민의힘 서대문갑 후보의 지원 유세에서 "이번 총선이 너무 어렵다. 서울, 경기, 충청, 부산에서도 굉장히 어렵다"면서 "말 안해도 왜 어려운지는 다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한테 어렵게 대선에서 집권 여당으로 만들어 주시고 국회 보내주셨는데 지난 2년 동안 우리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진심으로 반성해야 한다. 임기 3년 남았다"면서 "야당이 이야기 하는 반윤 200석의 총선 결과가 나오면 3년 남은 정부가 개혁하고 싶어도 일을 할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이후 유 전 의원은 지원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해진 의원의 '대통령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 대해 당에도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 정권에 대한 민심은 요 며칠 사이에 나빠진 것이 아니다. 지난 2022년부터 2년 동안 계속 안 좋았다"면서 "당에서는 그동안 무얼 했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대통령이 잘못했는데 입을 꾹 닫고 있었던 당 사람들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며 "저는 그동안 일관되기 비판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각을 세워왔음에도 선거 유세 지원을 받아들이는 배경'을 묻자 "중도층 마음을 못 얻으면 (총선에서)진다. 중도층이 굉장히 많다. 청년들 중에, 젊은 분들 중에 저는 일관되게 선거는 중도층 마음을 얻는 거라고 주장을 했다"면서 "저한테 요청을 하는 분들은 중도층 마음을 조금이라도 잡으려고 요청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 선거도 중도층 마음을 5%만 돌리면 서울, 인천, 경기 등 박빙 지역에선 승부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든다"며 "시간이 짧게 밖에 안 남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우리가 올바른 논의를 해서 중도층 민심이 조금이라도 돌아오도록 노력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3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번 총선을 반성 기회로 삼아서 남은 3년 임기는 나라,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마음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에서 함운경 국민의힘 마포을 후보의 지원 유세 도중 기자들과 만나 "수도권 선거가 굉장히 어렵다"며 "국민들께서 야당이 잘못하는 걸 알면서도 집권여당과 정부에 대해 더 분노하고 있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야당을 비난하기보다 2년 동안 국민 마음에 쏙 들게 못 해 죄송하다(고 해야 한다)"며 "특히, 민생경제 너무 어렵고 공정, 희망 이런 것에서 실망하게 했다"고 전했다.

 

그는 "남은 기간 대통령과 국민의힘 후보들이 그동안 국민 마음에 들지 않게 눈살 찌푸리게 했던 부분들 정말 반성하고, 총선과 관계없이 잘못된 것을 인정하고 바로 잡으면서 새롭게 정부가 정책을 펼 수 있는 힘을 얻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진심으로 국민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변화해줬으면 좋겠다. 총선이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의정 갈등에 대해서는 "제발 4월 4일(사전투표 전날)까지 전공의들이 현장에, 환자 옆에 돌아올 수 있게 대통령께서 마음을 열고 전공의와 마주 앉아서 대화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총선 판세를 뒤집을 수 있다고 보느냐'고 묻자 "조국혁신당과 민주당을 찍으려다 그래도 국민의힘에 일할 기회 한 번이라도 줘야겠다고 마음먹는 분들이 5%만 되면 이 선거를 바꿀 수 있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