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전신마취 수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01:31:17 수정 : 2024-04-01 01:3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스라엘 총리실은 31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탈장 수술을 받기 위해 전신마취를 한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이다. 

 

사진=AP연합뉴스

총리실은 “전날 밤 정기 검진 과정에서 탈장이 확인된 총리가 오늘 밤에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며 “수술은 전신마취 상태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리실은 수술 수시간 전에 이를 공개했다. 수술을 비롯한 치료 기간에는 야리브 레빈 부총리 겸 법무부 장관이 총리 직무를 대행한다.

 

네타냐후 총리가 건강 문제로 병원 신세를 지는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만이다, 당시 네타냐후 총리는 사법부 무력화 입법 최종 투표를 앞두고 심박조율기(pacemaker) 삽입술을 받았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해 10월 하마스 기습공격 이후 6개월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전쟁 국면에서 강경 대응을 주도하고 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