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나무당 권윤지 “비동의강간죄, 모든 여성이 잠재적 살인자 되는것”

입력 : 2024-03-30 02:31:10 수정 : 2024-03-30 02:3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팟빵 매불쇼 영상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비동의강간죄 공약이 실무진의 착오로 포함된 것이라며 철회한 가운데, 소나무당 권윤지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가 “공약집이 선관위를 통과하면 그것은 공식적으로 공당의 공약인 것이고 수정이 안된다”며 “비동의강간죄는 모든 여성이 잠재적 살인자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후보는 28일 팟빵 매불쇼에 출연해 “비동의 강간법이 도입되면 모든 남성이 잠재적 범죄자가 되는 것은 그렇다 치고, 모든 여성이 잠재적 살인자가 되는 것”이라며 “왜냐하면 성관계를 했는데 뭔가 마음이 비틀어져서 내가 동의한 적 없다 이렇게 하면 남자가 무조건 처벌받을 수밖에 없게 된다. 그런데 강간범이 된다는 것은 사회적으로는 사형선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비동의강간법이 도입되면 계약서를 쓰고 성관계를 해도 위험할 수 있다”며 “여자가 심리적으로 지배를 당한 상태에서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 후보는 “우리나라 법원에서는 여성의 ‘일관된 진술’을 직접 증거에 준하는 정도로 증거력이 있는 상황이 되서 지금도 이미 여성이 말만 하면 성범죄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비동의강간죄까지 얹어버리면 여성은 남성에 대한 잠재적 살인자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편 소나무당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가발벗기기’, ‘윤석열 대통령 사형’ 등의 다소 황당하면서도 과격한 공약으로 네티즌들의 이목을 끈 바 있는데, 권 후보는 “포르노(야동)과 성매매를 합법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후보는 “애니메이션 포르노와 성인이 동의 하에 계약서를 쓰고 찍는 합법적인 포르노와 성매매가 합법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도태남이라는 게 당사자한테는 잔인한 거다. 도태남도 충분히 숨겨진 장점이 있을 수 있는데 여자와의 만남이 진입장벽이 높아진다는 것만으로 인간답지 못하게 되는 것”이라며 “이 사람들에게 창구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욕구도 있고 욕망도 있는데 현실이 안따라줄 때 그런 사람들도 성이 주는 어떤 좋은 것들을 인생에서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후보는 “래디컬(급진) 페미니스트들은 포르노·성매매 합법화를 절대 인정하고 싶어하지 않는 부분이다. 그들은 포르노나 성매매를 여성에 대한 착취라고 보고 있다”면서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에서 포르노와 성매매가 합법화되지 못하는 이유는 급진 페미들이 포르노와 성매매가 여성만 피해자가 되는거고, 이게 ‘강간문화’라고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진격의미친소’라는 닉네임의 네티즌은 이 발언을 듣고 “권윤지 화이팅”이라며 50만원을 기부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또 해당 영상과 캡처본 등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며 인기글에 오르고 있다. 그러면서 권윤지는 ‘퀸윤지’라는 애칭으로도 불리고 있다.


김동영 온라인 뉴스 기자 kdy03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