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멈춰선 버스에 출근길 시민만 ‘골탕’… 퇴근길 대란은 겨우 피했다

입력 : 2024-03-28 18:26:07 수정 : 2024-03-28 21:3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년 만에 서울 버스 파업, 11시간 만에 철회

서울시내버스 98% 첫차부터 ‘스톱’
출근길 시민 “택시도 없어 지각할 판”
“45분 거리를 1시간 반 만에 도착”
서울 통근 경기도민도 파업 ‘유탄’

노사 협상끝 임금 4.48% 인상 합의
오후 들어 정상운행 가슴 쓸어내려
시 “600억 재정 부담 더 커졌지만
당분간 버스 요금 인상은 없을 것”

“파업인 줄 모르고 버스 타러 나왔는데, 당황스럽네요.”

 

28일 오전 7시30분 서울 지하철 4호선 사당역 인근의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직장인 최종원(35)씨는 서울 시내버스 파업 소식을 뒤늦게 접하고 황급히 휴대전화를 꺼내 지하철 시간표부터 확인했다. 사당역에서 지하철 9호선 구반포역으로 출근하는 최씨는 “포털 서비스로 버스 도착 예정 정보가 없다는 사실은 확인했지만, 오류인 줄 알았다. 지하철을 타야 할 것 같다”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혼돈의 출근길 2012년 이후 12년 만에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28일 오전 출근시간, 서울 중구 서울역 1호선 승강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이날 오전 4시부터 시작된 파업은 노사가 임금 인상에 합의하면서 11시간 만인 오후 3시에 종료됐다. 최상수 기자

서울 시내버스노동조합(버스노조)이 12년 만에 파업에 돌입하며 이날 오전 서울 시내버스(7382대) 97.6%에 해당하는 7210대가 운행을 중단했다. 사실상 대부분의 버스가 운행하지 않은 것인데, 부슬비가 내리는 날씨에 텅 빈 버스정류장을 찾은 시민들은 뒤늦게 대체 편을 찾는 등 혼란을 겪었다. 버스노조와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의 협상은 이날 오후 가까스로 타결되며 퇴근길 교통 대란은 피했다.

 

버스로 출근하는 직장인 김선아(28)씨는 버스정류장 전광판에 뜬 ‘파업으로 타 교통수단 이용 바람’이란 안내를 보고서야 파업인 걸 알았다. 김씨는 “주변에 재난안전문자로 파업 소식을 접했다는 친구들이 있는데, 평소 알림을 꺼두고 있어서 파업인 줄은 몰랐다”며 “비가 와서 조금 일찍 나온 것이 그나마 다행”이라며 발걸음을 돌렸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직장인 박모(30)씨는 “집에서 지하철역까지 버스로 이동해야 하는데, 파업 때문에 서둘러 따릉이를 탔다”며 “비를 맞아가며 타긴 했지만, 몇 대 남지 않은 따릉이를 빌려서 지각은 면했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버스 노사 간 임금 협상 합의로 인한 파업 철회로 버스 운행이 정상화된 28일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에서 버스가 운행하고 있다. 뉴시스

몇몇 시민들은 급하게 택시를 잡으려 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았다. 고등학생 장모(17)군은 “평소에는 따릉이를 타고 등교하는데 오늘은 비가 와서 버스를 타려고 했다”며 “파업 때문에 택시도 안 잡혀서 지각할 판”이라고 토로했다.

 

대학생 A(22)씨는 “일반 택시 호출이 계속 거절돼 대형 택시를 부르려 했는데 요금이 3만원이 넘더라”며 “1교시 수업은 아무래도 지각할 것 같다”고 했다.

 

버스정류장에 붙은 ‘시민 협조문’을 보고 분통을 터뜨리는 시민도 있었다.

 

60대 B씨는 “자기네들은 운행 다 중단해서 시민들 불편하게 해놓고 우리한텐 외출 삼가라는 게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시내버스 노사협상이 노조의 총파업 돌입 11시간여 만에 타결된 28일 서울 중구 서울역버스종합환승센터에서 시내버스가 정상 운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아침 서울로 출근하던 경기도민도 파업의 ‘유탄’을 맞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파업에 동참했던 노선 중 경기도 진출입 노선은 고양시 등 서울 인접 13개 시 100개 노선에 달했다. 대수로는 2047대이다.

 

한 경기 시민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알았는데, 평소 경기도 버스로 알고 타던 버스들이 서울 버스였다”고 푸념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 서울로 가는 버스를 타고 출근하던 한 40대 회사원은 “버스로 45분이면 갈 수 있는 서울 강남까지 지하철을 타니 1시간30분가량 걸렸다”며 “쉽지 않은 출근길이었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서울시는 시내버스 노사 간 임금협상 합의 및 파업 철회에 따라 오후 3시부터 시내버스 전 노선을 정상 운행한다고 밝혔다.

윤종창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이 2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 시내버스 파업 관련 노사 협상 타결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노사는 전날 임금인상률을 두고 평행선을 그으면서 오전 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이날 오후 3시에 임금인상률 4.48%·명절수당 65만원 지급에 합의했다. 이는 사측이 다른 시도와 “동일한 수준”이라며 제시한 금액이다. 노조 측이 주장했던 인상률은 12.7%였다.

 

시는 임금협상 타결과 관련해 추가 재정 부담이 생기지만, 임금 인상이 요금 인상으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종장 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인상 결정으로 약 600억원의 추가 재정 부담이 생길 것”이라면서도 “지난해 버스 요금을 300원 올렸기 때문에 당분간 추가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시는 비상수송대책을 즉시 해제하고, 대중교통 정상 운행에 돌입했다. 연장 예정이었던 지하철, 전세버스 등 대체 교통 투입은 기존 운행으로 변경됐다.


이예림·이병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