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라 망친 尹 심판” vs “이·조 심판이 민생”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28 18:08:24 수정 : 2024-03-28 22:5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10 총선 공식선거운동 첫날

이재명 용산역 광장서 출정식 갖고
“정권 폭정 멈추게 해야” 지지 호소

한동훈 마포·송파 한강벨트 공략
“범죄자세력의 시민 지배 막아야”

4·10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28일 시작됐다.

‘선택 300’ 12일 앞으로…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의 공식선거운동이 28일 시작됐다. 지역구 의석 254개, 비례대표 의석 46개를 차지하기 위해 출마한 후보자와 각 정당은 이날부터 13일간의 열전을 거쳐 다음달 10일 유권자들의 최종 선택을 받게 된다. 사진은 이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왼쪽 사진), 국민의힘 양홍규 후보의 선거운동원들이 각자의 기호를 내보이며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대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의 주요 격전지인 용산 등 한강벨트를 중심으로 표심 잡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대통령실이 있는 현 정부의 심장 격인 용산에서 “나라를 망치고 국민을 배반한 윤석열정권에 이제 주권자가, 민주공화국의 주인이 심판할 때가 됐다”며 ‘정권심판론’을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내세웠다. 그는 서울 마포구 망원역 앞 지원유세에서 “이·조 심판은 민생”이라면서 “우리는 정치개혁과 민생개혁, 범죄자들을 심판한다는 각오로 이번 선거에 나섰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서울 왕십리역 광장에서 중구성동구 갑과 을에 각각 출마하는 전현희 후보와 박성준 후보 지원 유세를 위해 방문,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정권심판·국민승리 선대위 출정식’을 열었다. 용산은 이전한 대통령실이 위치하고, 2022년 이태원참사가 일어난 곳이어서 민주당으로선 정권심판론을 자극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서울의 대표적인 한강벨트 격전지인 점도 이 대표는 물론 한 위원장이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용산을 찾은 배경으로 분석된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을 2년도 안 된 이 짧은 시간에 이렇게까지 퇴행시킨 장본인은 바로 윤석열정권이다. 윤석열정권은 2년 내내 국민을 속이고 기본적인 국가운영시스템도 파괴했다”면서 “정권의 폭정을 주권자의 이름으로 멈추고, 이 나라의 밝은 미래를 위해 모든 것을 던지겠다. 민생을 되살리고 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파괴된 민주주의를 다시 돌이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151석 승리가 최대 목표고 1당이 현실적인 목표다. 절대로 교만하게 오버하지 않겠다”며 “간절한 마음으로 읍소 드린다. 민주당이 딱 151석만 확보하게 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어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함께 중·성동갑 지원유세를 한 후 동작을, 동작갑 등 한강벨트를 집중 공략했다. 특히 동작은 이 대표가 이날까지 다섯 번이나 방문할 만큼 당선에 공을 들이는 지역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왕십리역 광장에서 중구성동구 갑에 출마하는 윤희숙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날 0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은 한 위원장도 망원에 이어 신촌, 용산, 왕십리, 광진 등 서울 승부처로 꼽히는 한강벨트 지역에서 지원유세를 했다. 또 야권 지지세가 강한 서울 동대문·강북·도봉·노원구, 경기 남양주·의정부를 차례로 방문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이·조 대표를 겨냥해 “범죄자 세력이 여러분 같은 선량한 시민을 지배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 그분들은 권력을 잡으면 민생을 챙기지 않고 복수하고, 잇속을 채우고, 방어만을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유플렉스 앞 집중유세에서는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인 거지 정치 자체는 죄가 없다”면서 공세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또 한 위원장은 전날 발표한 ‘국회의사당 세종시 완전 이전’ 공약을 언급하며 “여의도의 구태 정치를 종식시키는 상징으로써 여의도 국회를 완전히 세종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를 서울시민에게 돌려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윤모·유지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