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봉 29억 클린스만 뽑은 정몽규 축협회장, 시민 단체에 고발당했다

입력 : 2024-02-13 14:40:54 수정 : 2024-02-13 14:4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협회 앞에서 축구팬들이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 경질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에 대한 경질 여론이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고발했다. 

 

13일 오전 서민민생대책위원회(서민위)는 서울경찰청에 정 회장을 강요, 업무방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을 일방적으로 임명해 협회 관계자에게 강요에 의한 업무방해를 했다는 혐의다. 

 

클린스만 감독의 연봉은 약 29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감독이 자진사퇴할 경우 위약금은 발생하지 않지만 경질할 경우 70억 원 안팎의 위약금을 물어줘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발장에는 “이번 사태의 모든 책임을 물어 클린스만 감독을 해임할 때, 위약금을 비롯해 해임하지 않을 시 2년 반 동안 지불해야 할 금액, 처음 계약 후 지급한 금액도 공금임에도 피고발인의 일방적 연봉 결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업무상 배임에 해당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순환 서민위 사무총장은 “클린스만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 대표 감독을 수행함에 있어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대한민국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서 계약을 위반했다”며 “클린스만이 위약금을 청구한다면 국민께 의견을 물어 클린스만 감독과 수석코치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날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를 논의할 예정이었던 제5차 임원회의에 불참했다. 

 

아울러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10일 거주지인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드러났고 귀국 일정은 미정이다. 이는 예고보다 일찍 한국을 뜬 것으로, 선수단과 함께 귀국한 지 이틀 만이다. 

 

한편, 이날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앞에서는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촉구하는 축구팬들의 시위도 벌어졌다. 

 

이들은 축구회관 앞에서 ‘클린스만 즉각 경질하라. 선임 배경과 과정 그리고 연봉 기준 공개하라’, ‘축구협회 개혁의 시작. 정몽규와 관계자들 일괄 사퇴하라’는 내용이 적인 플래카드를 펼쳐 들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