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위프트 인기 두려웠나…트럼프 “바이든 지지, 배은망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12 10:24:45 수정 : 2024-02-12 10:2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AP·AFP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글로벌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를 겨냥해 조 바이든 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지 말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통해 “내가 재임 기간 테일러 스위프트를 비롯한 모든 음악가를 위해 ‘음악현대화법’에 서명했다”며 “바이든은 테일러를 위해 한 일이 없고 (앞으로도) 절대 무엇도 하지 못할 것”이라 말했다.

 

그가 말한 음악현대화법이란 2018년 서명한 개정된 저작권법으로 작사·작곡가들이 스트리밍 등에 따른 저작권료를 받을 수 있도록 명시한 법이다.

 

그러면서 “그녀는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나쁘고 가장 부패하며 부정직한 대통령인 바이든을 지지해 그녀가 아주 많은 돈을 벌게 해준 남자와의 의리를 저버릴 리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스위프트가 자신 덕분에 돈을 많이 벌었다’고 가정하며 ‘경쟁자인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은 배은망덕’이라 주장하는 내용과 같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음악계 대스타인 아티스트 스위프트에 대한 대중의 영향력을 의식한 발언으로 볼 수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보좌진들이 지난 2020년 대선 당시 바이든을 지지한 스위프트에게 다시금 바이든과 민주당을 지지할 것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이에 위기감을 느낀 트럼프 전 대통령과 진영에서는 스위프트에게 이 같은 정치 관여 금지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20년 대선 당시 바이든을 지지한 전례 때문인지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층에서는 그녀에 관한 음모론까지 유포돼 영향력 차단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 중에는 스위프트가 미국의 최대 인기 스포츠 경기인 슈퍼볼 경기에서 바이든 지지를 선언할 것이란 음모론도 있다.

 

심지어 스위프트가 프로풋볼(NFL) 선수인 트래비스 켈시와 연애하는 모습에 대해선 ‘바이든 지지 선언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란 음모론까지 퍼지고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SNS 글에서 “나는 그녀의 남자친구 트래비스를 좋아한다. 하지만 그는 진보주의자일 수 있다”며 “아마 나를 견디지 못할 것”이라 발언했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