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연휴 첫날 귀성길 정체 풀려…서울→부산 4시간30분

입력 : 2024-02-09 19:03:58 수정 : 2024-02-09 19:0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후 8시쯤 해소 전망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후 6시, 고속도로 정체가 다소 풀려 차들이 속도를 내고 있다. 귀성길 정체는 오후 8시쯤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옥산휴게소 부근~옥산 4㎞에서 차량이 붐비고 있다. 서울 방향은 양재~반포 4㎞에서 정체 중이다.

 

서해안선 목포 방향은 서해대교 부근~서해대교 2㎞, 서울 방향은 일직분기점 부근~금천 2㎞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영동선 강릉 방향은 용인휴게소~양지터널 부근 3㎞에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오후 7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에서 지방까지 승용차로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강릉 2시간50분 △양양 1시간50분(남양주 출발) △대전 1시간30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3시간30분이다.

 

같은 시각 지방에서 서울까지는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강릉 2시간40분 △양양 1시간50분(남양주 도착) △대전 1시간30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3시간30분이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8~12일) 중 총 2852만명, 하루 평균 570만명(전년 대비 2.3% 증가)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 출발은 설 전날인 9일 오전, 귀경 출발은 설 다음 날인 11일 오후 가장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으로 설 연휴 기간 중 원활한 도로 교통소통을 유도하기 위해 71개 갓길차로를 개방해 운영하고, 고속도로와 일반국도 134개 구간을 혼잡 예상 구간으로 선정해 우회도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집중 관리한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