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尹 명품백 입장에 “진솔한 생각…국민 걱정·우려 대통령도 공감”

입력 : 2024-02-08 13:22:42 수정 : 2024-02-08 13:2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대담을 통해 밝힌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 입장에 대해 “재발 방지를 비롯해 윤 대통령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고 생각한다"며 “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당직자들과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1

한 위원장은 이날 낮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해명에 대해 “(국민의) 걱정이나 우려가 있다는 점에 대해서 대통령도 공감하시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위원장은 또 대통령의 추가 설명이 필요한 지 여부에 대해선 “(윤 대통령이) 재발 방지책도 말하지 않았나”라며 “대통령실에서 추가적인 시스템적 보완 같은 걸 준비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또한 “평가는 국민이 하시는 것이고 제가 세세한 발언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사과나 유감 표명이 없었는데 국민의 눈높이에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처음 답변으로 갈음한다”고만 했다.

 

윤 대통령이 이번 사안에 대해 ‘몰카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한 것을 두고선 “맞잖아요? 정치공작이 아니라고 생각하진 않지 않습니까”라며 “시계 몰카로 찍은 것이고 지금까지 들고 있다가 총선쯤 터트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우려할만한 점이 있었다, 그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최근 외부 노출을 자제하고 있는 김 여사가 영부인 활동을 재개할 필요성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선 “여당 대표가 할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대담이 총선에서 긍정적일지 여부에 대해선 “저는 평가를 받는 입장”이라며 “대통령실과 집권여당이 국민들께 더 다가갈 수 있는 민생 정책을 펼 수 있게 압도적인 시너지를 잘 활용해서 상호협력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야권에서 신년대담을 ‘빈껍데기’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선 “민주당의 말은 레토릭(수사)일 뿐”이라며 “말의 향연에 하나하나 답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