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정권 탄생 책임론' 파장에… 임종석 "더 가면 친명·친문 모두 용서 못 받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10:36:27 수정 : 2024-02-08 11:3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의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 파장이 여전하다. 

 

책임론의 칼날이 겨누는 대상으로 지목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8일 페이스북에서 “당의 지도부와 당직자, 이재명 대표를 보좌하는 분들께 부탁드린다”며 “여기서 더 가면 친명(친이재명)이든 친문(친문재인)이든 당원과 국민들께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왼쪽),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뉴스1·연합뉴스

임 전 실장은 “이재명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회동을 훼손해선 안된다”며 “두 분은 4·10 총선 승리를 시대 소명으로 규정하고 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다. 지난 4일 이 대표가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 통합 메시지를 낸 바 있다. 그러나 이틀 만인 6일 임 위원장이 “본의 아니게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의 원인을 제공하신 분들 역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 주시기 바란다”고 언급하면서 문재인정부 출신 핵심 인사를 겨냥했단 해석이 뒤따르면서 친명·친문 갈등이 재점화했다. 

 

임 전 실장은 “지금부터는 단결은 필승이고 분열은 필패”라며 “치유와 통합의 큰 길을 가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승환·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