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1원칙은 ‘총선 승리’…한동훈 ”이길 수 있는 지역에 나가서 이겨야”

관련이슈 총선 , 이슈팀

입력 : 2024-02-07 21:23:37 수정 : 2024-02-07 21:2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여당의 4·10 총선 공천과 관련해 ”이길 수 있는 지역에 나가서 이겨야 한다며” 제1원칙이 승리 가능성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공천에 대해 ”기준은 명확하다.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후보가 이길 수 있는 지역에 나가서 이겨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해 말 취임 후 이미 여러 차례 이기는 공천을 강조해왔다. 계파나 친소 관계, 정치적 메시지 등을 따지기보다는 해당 지역구에서 이길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한 척도로 보고 총선 후보를 내겠다는 게 한 위원장이 강조해온 내용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 위원장은 이기는 공천의 연장선상에서 실세·중진 의원들을 겨냥한 무조건 희생에는 선을 그었다. 한 위원장은 ”권력의 실세, 의회 권력 핵심이 이길 수 있는 분이라면, 그분들이불출마하겠다고 하면 집에 가서 말리겠다”며 ”몇 선 이상은 그만둬야 하고 어떤 권력과 친하면 그만두고 하는 것은 이기는 논리가 아니다”고 했다.

 

당선 가능성이 큰 친윤(친윤석열)계 핵심과 다선 중진 의원에 기계적으로 용퇴론을 적용해선 안 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 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최근의 중진 재배치가 승리 가능성에 중점을 둔 전략임을 강조한 것으로도 읽힌다. 국민의힘은 최근 5선 서병수 의원, 3선 김태호·조해진 의원 등 중진들을 대상으로 기존 지역구를 떠나 더불어민주당 현역이 있는 '험지'에 출마해달라고 요청했다. 한 위원장은 공천 잡음 가능성도 경계했다.

 

공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공천 기획설을 주장하는 등 당내에서는 이미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한 위원장은 ”어떻게 자기가 떨어지는 데 공감을 하겠나”며 ”그렇지만 적어도 설득되고 수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