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동욱 “배우 은퇴, 해외 이민 고민…공유가 도와줘”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7 10:05:40 수정 : 2024-02-07 10:2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유튜브 체널 십오야에 출연한 나영석 PD와 배우 이동욱. 유튜브 캡처

 

배우 이동욱이 배우 은퇴 및 해외 이민을 고민하던 때 배우 공유가 도와줬다는 일화를 고백했다.

 

7일 tvN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서는 생방송 ‘킬러 삼촌 이동욱 배우 라이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동욱은 진행자인 나영석 PD에게 휴식 기간의 생활상을 이야기하다 이 같은 과거 슬럼프 경험을 이야기했다.

 

이동욱은 “드라마 ‘라이프’ 직후 심하게 슬럼프가 왔다. 한 달 정도 집 밖을 나가지 않았다”며 “내 성에 안 찬 연기와 작품, 저에 대해 좋지 않은 평가가 지탄의 대상이 돼 더이상 연기를 못하겠다고 생각했다 그때가 37살 즈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유 형이 집 밖으로 날 끌어내 준 사람이었다. 밤 11시쯤 누워있는데 나오라고 해서 내가 힘든 이야기를 먼저 할까 봐 걱정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공유 형은 한마디도 안 했다. 그냥 일상 대화를 받아줬다. 그를 보며 ‘나의 진짜 세상은 바로 여기였구나’라고 생각하고 슬럼프에서 빠져나왔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이동욱은 이날 방송에서 정우성, 이정재, 이병헌 등 배우들을 가장 부러운 사람들로 꼽았다.

 

이동욱은 “너무 오래 하고 있는 거 아닌가, 치고 들어갈 틈이 없다. 형들이 너무 꽉 잡고 있다”며 “열심히 해서 따라가겠습니다”라고 웃음을 선보였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