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무역보험공사, 홍해사태 피해 기업 지원 나서… “자금 애로 해소, 거래선 다변화 지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7 09:27:50 수정 : 2024-02-07 09:2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등 서방 세력과 예맨 후티 반군이 홍해를 둘러싸고 대립을 이어가는 가운데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가 홍해 물류 사태로 피해를 보는 우리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다.

 

K-SURE는 7일 홍해 물류 사태 발발에 따른 우리 수출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홍해 물류사태 피해기업 긴급지원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방안에는 유럽 전역 및 중동·아프리카 일부 지역 소재 바이어와 거래실적이 있는 우리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신용보증한도 우대 등 자금 애로 해소 ▲수출 거래선 유지 ▲수출 거래선 다변화 등 이번 사태의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자금 애로 해소를 위해 제작자금 지원용 수출신용보증 한도를 최대 1.5배 우대하고, 바이어 대금 미결제 등 보험사고 발생 시 보험금 지급기간을 기존 2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하여 유동성이 신속히 공급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단기수출보험의 경우 결제 지연 시에도 수출입자간 자율적으로 최대 60일까지 결제기한을 협의하도록 하여 사고통지 없이 기존 거래선과 거래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고, 해외신용조사 서비스를 5건까지 무료로 제공하는 등 거래선 다변화를 지원함으로써 바이어 위험을 분산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K-SURE는 공사 이용기업을 대상으로 현 사태 피해에 대해 파악한 결과 운송 및 결제 지연, 운임 상승, 계약 파기 등의 애로사항이 발생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정부의 선제적 대응에 동참하고자 이러한 지원 방안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용기업들은 일시적 결제 지연으로 인한 사고통지로 오랜 기간 거래관계를 구축해온 우량 거래선을 잃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장진욱 한국무역보험공사 중소중견사업본부장은 “이번 물류 사태는 다수 국가의 이해관계가 얽힌 만큼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수출기업에게 힘든 시기가 될 수 있다”며 “K-SURE는 지속적으로 수출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신속한 대응 조치를 통해 우리 기업의 현장 애로 해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