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주시, 자동차 부품기업 덕일산업과 450억 규모 투자양해각서 체결

입력 : 2024-02-06 19:14:27 수정 : 2024-02-06 19:1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6년까지 경주 안강 검단일반산단에 공장 신설
80명 신규고용 및 국내·외 완성차 그룹에 부품 공급

국내 대표적 강소기업이 경북 경주시에 450억원을 들여 공장을 건설한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6일 덕일산업㈜와 45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덕일산업은 경주시 검단일반산업단지 내 2만㎡ 부지에 2026년까지 내연차 및 전기차용 전기전자 제어기 부품 공장을 짓기로 했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덕일산업㈜와 45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이곳에서는 차량용 시트 파워 모듈 스위치를 포함한 전기차용 전기전자 제어기 부품 등을 생산한다. 

 

경주시는 공장 건립이 완료되면 80여명의 근로자를 신규 채용해 일자리 증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덕일산업㈜은 1993년 설립된 자동차용 전기전자 부품 기업으로 국내는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해 다스, 리어코리아, DSC, 현대엠시트, 현대트랜시스 등에 부품을 공급하는 중견기업이다. 

 

이와함께 GM과 도요타, 테슬라, 스텔란티스, 타타모터스, 리비안 등에도 주요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금탑산업훈장을 받아 국내외 자동차 부품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안강 검단산업단지를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직접지로 육성하고 미래차 육성을 위해 다양한 기업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