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를 사흘 앞둔 6일 서울 성동구 오복떡집 직원들이 주문이 밀려든 가래떡을 뽑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재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