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장관·참모에 "특혜 바라지 마라"…'尹心 공천' 차단

입력 : 2024-02-06 16:26:54 수정 : 2024-02-06 16:3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권 초강세 지역 내부 경쟁 지적도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공천 심사를 앞두고 '공정한 공천'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최근 총선 출마를 앞두고 만난 장·차관을 비롯한 정부 고위직과 대통령실 참모들에게 "특혜를 바라지 마라"라고 강조했다고 여권 관계자가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한 관계자도 "누구에게도 특혜가 없어야 한다는 게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용산 출신도 절대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이른바 '윤심'(尹心·윤 대통령 의중) 공천 논란이 불거져 야당은 물론 공천 탈락 후보들에게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대통령실은 전날 공지에서도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이 여당 우세 지역에 지원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힌다"며 "대통령은 누구도 특혜받지 않는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을 당에 누차 당부한 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대변인실 명의의 공지였지만 윤 대통령의 우려를 재차 전달한 것이다.

이번 지역구 공천 신청자 명단을 분석한 결과 대통령실 출신 신청자 38명 중 9명이 서울 강남·영남 등 여당 의원이 현역인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공천=당선'이 보장된 강남·서초권에 전직 장관이나 대통령실 참모 등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신청한 점을 거론하며 문제의식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예컨대 서울 강남을에서는 해당 지역구 현역이자 초대 외교부 장관을 지낸 4선 박진 의원과 윤 대통령 검사 출신 측근으로 알려진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공천을 신청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당 지지자들도 고개를 끄덕일만한 모양새는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선거 전략 면에서도 상대 당 현역 의원이 있는 '험지'로 출마하기보다는 '양지'에서 아군끼리 경쟁할 경우 확장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다만 대통령실은 추가적인 입장 표명이 오히려 당무나 총선 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더 이상 언급은 자제하려는 분위기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차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른바 후보 '교통정리' 방향과 관련해 "우리가 언급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통령 인식을 다시금 확인한 만큼 당도 당 나름대로 어떤 기준과 원칙으로 선거를 치를지, 자원을 어떤 식으로 효율적으로 재배치할지 고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강남을을 지목한 사실이 일부 언론에 알려지면서 특정 후보에 대한 '비토'로 읽히는 것도 경계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강남을 공천 신청과 관련해이날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 눈높이에 맞게 공천해 나가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