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시경 중 대장서 발견된 ‘온전한 파리’…美 “양상추에 붙은 알, 창자에서 부화”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24 09:54:08 수정 : 2023-11-24 10:3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장에서 발견된 온전한 형체의 파리 내용이 미국소화기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미국소화기학회지 제공

 

내시경을 받던 환자의 대장에서 온전한 형체의 파리가 발견됐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미주리주 한 대학병원에서 정기 검진을 위해 방문한 현지 남성 A(63)씨가 내시경을 받다가 횡행결장(결장의 일부)에서 파리가 발견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의료진 말에 별다른 증상은 없던 A씨는 당황했다고 한다.

 

그러나 A씨보다 더 당황한 건 의료진이었다. 입으로 들어간 파리가 위산을 피해 장까지 내려갔다고 해도 심한 굴곡에 빛이 없는 대장 중간까지 도달하기 어렵다는 것.

 

매튜 벡톨드 미주리의대 소화기내과 과장은 인디펜던트와 인터뷰에서 “환자의 대장 안에 파리가 달라붙어 있었고 나와 다른 의사들이 모여 검침 도구로 ‘쿡’ 찔러서 죽었는지 확인했다. 파리는 움직이지 않았고 확실히 죽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파리가 환자 입으로 들어갔다며 위산에 분해돼 형태가 온전하지 못했을 텐데 파리를 대장에서 발견한 것 자체가 미스터리한 일”이라면서 “그나마 가능성이 있는 건 ‘구더기 감염증(myiasis·승저증)’이다. 금식 전 A씨가 먹었던 양상추에 파리의 알이 붙어있었고 그 알이 위산에 살아남아 창자까지 내려간 뒤 부화했을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미국소화기학회지 제공

 

구더기 감염증은 파리 유충인 구더기가 체내에 침입해 감염되는 병을 총칭한다. 보통은 상처가 났을 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파리가 상처에 알을 낳으면서 감염되는데 드물게는 과일이나 채소에 묻은 파리 알을 통해 감염되기도 한다.

 

A씨는 내시경 검사를 앞두고 금식 전 피자와 양상추를 먹었다. 검사를 앞두고는 장 세척을 도와주는 액체만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례는 미국소화기학회지(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도 실렸다.

 

학회지에서 의료진은 ‘벽 위에서 자란 파리: 대장내시경 검사에서 불가사의한 발견’(To Be a Fly on the Wall: A Mysterious Finding on Colonoscopy)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