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훈 만난 고양시장 “서울 편입 넘어 수도권 재편 논의를”

입력 : 2023-11-22 00:34:36 수정 : 2023-11-22 00:3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포·구리시장 이어 ‘메가시티’ 머리 맞대
오 시장 “수도권뿐 아니라 지방으로 확장”
“통합 공동연구반 구성” 처음으로 언급도
이동환 고양시장, ‘다자협의체’ 구성 제안
“독립된 형태로 인프라·권한 나누는 연합”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메가시티’ 구상과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을 만났다. 오 시장이 서울 인접 도시의 기초자치단체장을 만난 건 김포시와 구리시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만남에서 양측은 인접 도시의 서울 편입을 넘어 ‘수도권 재편’까지 논의의 폭을 넓히기로 해 눈길을 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을 찾아온 이 시장과 조찬을 겸한 면담을 하며 메가시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인구가 100만명이 넘는 특례시인 고양은 서울 생활권으로 분류되지만, ‘베드타운’에 머무른다는 한계를 안고 있다. 이에 고양시는 김포시를 필두로 촉발된 이번 ‘메가시티 서울’ 논의에 적극 참여하면서 교통이나 행정 편의 등 실리를 챙기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오 시장은 이 시장과 면담을 시작하기 전 모두발언에서 “고양시는 서울에 인접하는 도시 중에 통근·통학하는 시민이 가장 많고, 서울시내 6개 자치구가 맞닿아 있으며 서울과 각종 사회기반시설을 공유하는 매우 밀접한 관계”라며 앞서 면담한 도시들과 마찬가지로 ‘공동연구반’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이 21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이동환 경기 고양특례시장과 면담을 하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오 시장은 “추후 지방자치단체별 공동연구반을 확대 개편해서 김포, 구리, 고양 등 관련 지자체와 서울시가 함께 참여하는 가칭 ‘서울시 편입 통합연구반’을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개별 연구반이 발굴한 쟁점을 종합적으로 다뤄 연구 효율성을 높이고 각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수도권, 나아가 국민 전체로 공감대를 넓힌다는 구상이다. 오 시장은 또 메가시티 서울 논의를 국가 경쟁력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진정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다면 메가시티 논의를 수도권뿐아니라 부·울·경, 광주권, 대구, 경북권 그리고 대전·충청·세종 등 지방으로도 진지하게 확장해야 할 시점이 됐다”며 서울시가 연구·분석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시공학 박사이자 도시계획 전문가인 이 시장은 이날 면담에서 수도권 재편을 강조하고 나섰다. 단순히 서울 편입과 행정구역 개편을 넘어 각 지역의 개별 경쟁력을 강화하고, 종속적 관계가 아닌 대등한 입장에서 논의할 수 있는 재편 개념으로 논의가 이어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시장은 영국 런던, 일본 도쿄 등 사례를 언급하며 “메가시티는 일회성·단발성 이슈가 아니라 세계적 추세”라면서 “고양은 특례시로서 수도권 전체의 경쟁력 강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 서울 편입이나 확장보다는 수도권 재편이라는 입장과 시각에서 접근하고자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다만 이번 논의를 ‘정치적 관점’으로만 봐선 안 된다고 했다. 오 시장과 이 시장 모두 국민의힘 소속이다.

 

이 시장은 ‘서울 집중’을 겨냥한 비판과 관련해선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성장 동력 마련, 시민의 행복추구권 확대 차원에서 향후 (메가 서울에 대한) 공감대가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방 소멸, 지방 공동화,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심각한 지역 불균형 등은 메가시티의 성장에 따른 그림자”라며 “비수도권 간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면서 차별성을 갖춰나가는 모범 사례로 만들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 시장은 “서울과 인접 지자체 간 일대일 협상 방식은 단순히 인구나 부피만 확장시킬 뿐 근본적인 목표인 도시 경쟁력 강화를 제대로 이루지 못할 우려가 있다”면서 “단순히 몇 개 도시의 행정구역 변경 차원을 넘어 수도권 재편 차원에서 그랜드 디자인과 플랜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포함한 가칭 ‘수도권 재편 다자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면담은 약 50분간 이어졌다. 이 시장은 면담을 마친 뒤 나와 “수도권 재편에 관한 고양시의 제안을 오 시장께서 흔쾌히 수용하고 함께 추진하겠다고 했다”며 “서울과 관계된 교통망 부분도, 서울과 고양, 경기에서 빚어왔던 오랜 갈등과 현안도 해결의 가능성을 더 활짝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 재편이 “시민의 실생활을 기반으로 한 동등한 관계의 재편”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그는 구체적 방안에 대해선 “인접 지자체가 독립된 형태로 존재하면서 인프라와 권한을 나누는 기능 중심 연합”이라며 “모든 걸 유지하면서 서울과 상호 대등하고 유기적 관계를 맺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시장은 프랑스 파리 주변 지자체의 집합체인 ‘그랑파리 메트로폴’을 예로 들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6일 김병수 김포시장, 13일 백경현 구리시장, 15일 국민의힘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 등과 연달아 만나 메가시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6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유정복 인천시장과 ‘3자 회동’에서도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김 지사와의 입장차가 컸다. 서울시는 공동연구반과 별개로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동일 생활권 삶의 질 향상 TF’를 꾸려 주변 도시들의 서울 편입과 관련한 통합연구를 진행할 방침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