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도 ‘빈대’에 뚫렸다… 가정집서 빈대 1마리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21 14:43:15 수정 : 2023-11-21 14:43: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 대구 등지에서 출몰했던 ‘빈대’가 마침내 부산까지 뚫었다. 최근 부산에서 처음 빈대가 출몰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21일 부산 사하구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사하구의 한 주택에서 빈대가 출몰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 A씨로부터 빈대 사진을 받은 사하구가 한국방역협회를 통해 검증한 결과, 빈대로 최종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자녀들의 몸에 두드러기 증세가 나타나고 가려움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검진 받은 결과, 담당 의사로부터 벌레에 물린 자국으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집으로 돌아와 기존에 사용하던 침대 등 가구를 바꾸고 살충제로 자체 방역을 실시했으나, 최근 태블릿PC 사이에서 빈대 1마리를 발견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방역당국의 조사 결과 A씨는 추석 직후인 지난달 초 국내에서 빈대가 출몰했던 곳으로 3~4일에 걸쳐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하구는 A씨에게 가정집에서 조치할 수 있는 빈대 방제 조치 등을 안내하고, 예비비를 긴급 투입해 스팀기와 약품을 구매하는 등 빈대 방역 체계 구축에 나섰다.

 

한편 이날까지 부산시에 접수된 빈대 신고는 총 4건이며, 이 중 3건은 오인 신고로 확인됐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