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픈AI 직원 3분의 2 연판장 서명, "올트먼 복귀, 이사회 사임 없으면 회사 떠나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21 01:08:02 수정 : 2023-11-21 01:0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챗GPT 제작사 오픈AI의 직원 상당수가 최근 이사회와 갈등 끝에 회사를 떠난 샘 올트먼 전 최고 경영자(CEO)의 복귀를 요구하고 나섰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샘 올트먼. AF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오픈AI 직원들은 이날 올트먼 전 CEO의 복귀와 이사회 사임을 요구하는 연판장을 돌렸다. 연판장에 서명한 직원들은 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픈AI 직원이 770명가량인 것을 고려하면 3분의 2에 가까운 숫자다. 직원들은 올트먼 전 CEO를 해고한 이사회의 결정에 크게 반발하며 이사회가 사임하지 않을 경우 올트먼 전 CEO를 따라 회사를 떠나겠다며 초강수를 두고 있다.

 

인공지능(AI) 열풍을 이끈 챗GPT의 개발을 이끌며 정보기술 업계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올트먼 전 CEO는 지난 17일 자신이 설립한 회사에서 전격 해임된 바 있다. 전날 올트먼이 오픈AI 본사에서 회사 경영진과 만난 것으로 전해지면서 복귀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지만, 결국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 공동창업자인 에멧 시어가 임시 CEO로 내정되며 복귀는 사실상 무산됐다.

 

올트먼 전 CEO는 오픈AI 이사회 의장이었던 공동 창업자 그레그 브록먼과 함께 마이크로소프트(MS)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올트먼 전 CEO와 브록먼이 MS에 합류해 새로운 첨단 AI 연구팀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오픈AI 이사회는 올트먼과 브록먼 등 6명이었으나, 이들이 해임되면서 현재 일리야 수츠케버 수석 과학자, 소셜 지식공유 플랫폼 쿼라 CEO 애덤 디엔젤로, 기술 사업가 타샤 맥컬리, 조지타운 보안 및 신흥 기술 센터의 헬렌 토너 등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