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총선 역할론, ‘양날의 칼’ 될 수도?

입력 : 2023-11-21 06:00:00 수정 : 2023-11-20 19:0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정권에 檢 정당화 우려도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주 대구 방문에 이어 이번 주에도 지방 일정을 잡으면서 내년 총선 출마 채비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여권 내에서는 서울·수도권 박빙지 출마부터 '보수 텃밭' 대구 출마, 비례대표 출마 이후 선거 지원 등 이 장관의 다양한 역할론이 제기된다.

 

20일 뉴시스와 정치권에 따르면 한 장관이 연말 개각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난 뒤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한 장관이 나와준다면 얼마든지 당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며 "한 장관의 생각에 달려 있는 것이고, 시기적으로 정기국회가 종료된 이후에나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의 정계 진출설은 지난 17일 대구 방문 이후 불이 붙었다. 실제로 그는 꽤 오랜 시간 시민들과 사진을 찍으면서 정부부처 수장이라기보다 정치인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방문 소회를 밝히면서는 "평소 대구시민들을 대단히 깊이 존경해왔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여권의 총선 출마 요구에 관해 묻자 그는 "의견은 많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총선은 국민들의 삶이 대단히 중요한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여권 내에서는 '이준석 신당' 등 영남권에 부는 제3지대 바람을 차단하고자 '한동훈 카드'를 꺼내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준석 전 대표는 공개석상에서 한 장관을 견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한 장관이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예결위에서 답하는 걸 보면서 정치에 생각이 있구나 (싶었다)"며 "정치적으로 굉장히 계산이 빠르다고 생각하는 게 답하는 순간 본인의 지지층이 와해될 것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을 미래의 경쟁자로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한 장관도 윤석열 대통령의 황태자 또는 후계자 이미지로 선거에 진입하면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앞으로 차별화된 모습들을 많이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윤 대통령을 꾸준히 지적해 왔던 제 입장에서도 누가 누가 더 그런 걸 잘하나 경쟁할 수 있는 사이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여권 일각에서는 한 장관이 대구·경북(TK) 지역에 출마하기보다 야당의 대항하기 위한 '거물급 인사'로 서울·수도권에 등판해야 한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대야 투쟁' 간판으로서 정치적 상징성을 지니는 서울 종로와 용산 등이 적당한 지역구로 꼽히기도 한다.

 

김성태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TK 지역은 아니라고 본다"며 "서울, 경기, 인천 수도권에서 한 장관이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거점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혁신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오신환 혁신위원은 같은 날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어려운 지역에 가서 본인을 희생하며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역할을 한다면 당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을 비례대표 순번에 두고 선대위원장으로 뛰게 할 수 있다는 말도 돈다. 비교적 안전하게 의석을 확보하면서 선거 기간에는 후방 지원을 맡기겠다는 것이다.

 

당내에서도 한 장관의 험지 출마를 두고 의견이 갈린다. 지도부는 한 장관을 활용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나리오를 검토하겠다는 분위기다.

 

당 일각에서는 한 장관이 검찰 출신이란 점에서 검찰이 내각 장악에 이어 검찰 출신 의원이 당을 장악하는 수순이라는 시각이 중도층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한 장관의 총선 역할론은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장관이 보수층에 인기가 높긴 하지만 공정을 내세워 정권을 쟁취한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 미숙으로 지지율이 30%대에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 검찰 출신 한 장관 능력에 대해 중도층이 의구심을 가지거나 반감을 가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