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파 속 잠옷 입은 치매아빠에 외투 벗어주고 떠난 여성, 감사합니다”

입력 : 2023-11-18 07:05:00 수정 : 2023-11-18 01:1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근길 쓰러진 노인 부축 후 외투 주고 떠나…경찰, 감사장 수여 예정
지난 7일 오전 서울 은평구에서 길을 잃은 치매 노인에게 자신의 외투를 벗어 덮어주는 시민의 모습. 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한파 특보가 내려진 날 잠옷만 입고 길거리를 헤매던 치매 노인에게 외투를 벗어주고 경찰이 올 때까지 보살펴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17일 채널A에 따르면 올가을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진 지난 7일 오전 서울 은평구에서 치매를 앓던 80대 남성이 잠옷과 슬리퍼 차림으로 길거리를 헤맸다.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잠옷만 걸친 노인이 힘없이 길을 걷다 갑자기 옆으로 쓰러졌다. 노인이 쓰러지는 모습을 본 시민들은 곧바로 달려왔고 그 중 한 여성이 노인을 부축해 길가에 앉혔다.

 

이 여성은 자신의 외투를 벗어 노인에게 입혔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따뜻한 음료와 핫팩을 쥐여 주며 20분 동안 곁에 머물렀다. 경찰이 도착하자 이 여성은 자신의 외투도 돌려받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바쁜 출근길 발걸음을 멈추고 노인을 보살핀 여성은 직장인 김선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어르신이) 몸을 많이 떨고 계셔서 일단 옷을 입혀드렸다”며 “너무 추우신 것 같아서 옆에 붙어 앉으면 좀 따뜻할까 봐 넘어지지 않게 붙어 앉아서 잡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치매를 앓고 있는 이 노인은 500여m 떨어진 집에서 잠옷 차림으로 나와 거리에서 혼자 헤매다 김씨의 도움으로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김씨 덕분에 2시간 만에 아버지를 찾은 딸은 지구대에서 감사함을 전하며 울음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따님이) 말씀하시면서 너무 우셨다. (제가) 아버님이 안전하게 가셔서 너무 다행이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르신이 만약 조금 더 (밖에 그대로) 있었다면 추위로 동사할 수도 있었다. 경찰이 올 때까지 계속 보살펴준 것에 대해 (김씨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경찰은 따뜻한 선행을 보인 김씨에게 서장 명의의 감사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