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폐지 줍는 할머니에게 유통기한 지난 음식 주는 엄마 “모르는 척 해도 되나?”

입력 : 2023-11-18 09:40:00 수정 : 2023-11-17 16:1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엄마의 유통기한 지난 '음식 정리법'?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곳에 엄마 또래이신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글을 적는다"며 이야기를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그가 거주하는 아파트는 매주 화요일이 지정된 분리수거 날이다. 폐지 줍는 할머니는 이날 새벽이나 전날 저녁에 아파트를 돌면서 페트병이나 상자 등을 수거해 간다.

 

A씨 어머니는 할머니를 만날 때마다 유통기한 지난 냉동 볶음밥이나 만두, 햇반, 라면, 냄새나는 쌀 등을 준다고 한다.

 

A씨는 "엄마가 아는 중국집에서 중국산 김치를 한 포대 받아왔는데, 엄마는 너무 중국산이라 도저히 못 먹겠다면서 할머니에게 '김치통은 씻어서 줘야 돼'라면서 그대로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마는 항상 유통기한 지난 음식을 정리하면서 '이건 할머니 오시면 줘야겠다'고 하신다"며 "처음에는 유통기한 지난 음식인 줄 몰랐는데 최근에 알게 됐다. 그래서 할머니 주지 말고 버리자고 하면, 엄마는 할머니가 달라고 해서 주는 건데 뭐가 문제냐는 식"이라고 하소연했다.

 

할머니는 항상 A씨 어머니에게 감사해하며 받는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할머니는 기초생활수급자이시고 어쩌다가 배가 고프신 날에는 우리 집 문을 두들기며 '혹시 남는 음식 없냐'고 하신다. 정말 이런 음식들을 드리는 게 맞는 건가 싶다"고 토로했다.

 

A씨 어머니는 "유통기한 지난 거라고 얘기하고 주는 거다. 못 먹을 음식도 아니고 냉동이라 괜찮다. 할머니도 괜찮다는데 왜 네가 유난이냐"고 A씨를 꾸짖었다고 한다.

 

A씨는 "제가 정말 유난인 거냐. 할머니도 달라고 하시니까 그냥 모르는 척하는 게 맞는 거냐"고 물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