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인’ 세자빈 전혜원, 종영 소감...“만감 교차, 시원섭섭”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7 13:18:22 수정 : 2023-11-17 13:1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드라마 '연인' 제공

 

MBC 드라마 ‘연인’에서 섬세한 세자빈 연기를 보여준 배우 전혜원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전혜원은 소현세자와 청나라에 포로로 끌려가 심양에서 고된 삶을 살았던 ‘소현세자빈 강씨’(강빈) 역을 맡았다. 

 

그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조선을 위해 애쓰는 세자빈의 모습과 소현을 묵묵히 보필하는 아내 강씨 모습을 동시에 그려내며 극의 무게를 더했다. 

 

최근 방송된 19회에서는 소현세자의 죽음 후, 역모를 꾀한다는 인조의 오해로 사약을 받은 강빈의 안타까운 죽음은 먹먹한 여운을 남겼다. 

 

전혜원은 시대의 고통과 인물의 고민들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호평 받았다. 또 정치적 모함에 억울함을 토로하는 폭발적인 감정 연기도 깊은 여운을 남겼다. 특히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 소현과 환영 속 만남 후 죽음을 맞이한 최후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눈물 짓게 했다.  

 

MBC 드라마 '연인' 제공

 

전혜원은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많은 사랑을 받은 ‘연인’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뻤고 그만큼 부담감도 컸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럼에도 시청자분들이 보내주신 말씀들을 보니 제가 느낀 강빈의 감정이 잘 닿은 것 같았다. 이야기 하나하나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소현세자 부부 이야기에 집중하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소현세자와 세자빈의 마지막 모습이었던 지난 방송을 보면서 촬영 당시의 벅참과 아쉬움 등 만감이 교차했다. 매 작품을 마치고 나면 시원섭섭한 감정이 크게 다가온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전혜원은 끝으로 “함께 촬영에 임한 모든 배우 및 스탭분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오랜 시간 담아두고 싶다. 남은 ‘연인’ 마지막 방송까지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인사를 건넸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