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파 타고 퍼진 ‘소신껏 하라더라’ 인요한 전언에 김기현 “바람직하지 않은 언급”

입력 : 2023-11-16 15:38:26 수정 : 2023-11-16 15:3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지난 15일 YTN에서 “‘소신껏 임무하라’는 신호가 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당무 개입하지 않는 대통령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아”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YTN에서 “뒷배경 없이 하는 거면 공갈, 그게 아니면 당무 개입”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라디오 주파수를 타고 널리 퍼진 ‘대통령 측에서 소신껏 하라더라’는 취지의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말 한마디에 같은 당 김기현 대표가 16일 그러한 전언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인 위원장이 라디오에서 “(윤석열 대통령 측으로부터) ‘소신껏 끝까지 당과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거침없이 하라’는 신호가 왔다”고 말한 데 따른 질문을 받고, “당무에 개입하지 않는 대통령을 당내 문제와 관련해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이 윤 대통령 의중을 암시하며 당 지도부와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들의 ‘용퇴’를 거듭 촉구하고, 당 리더십을 흔들 수 있는 ‘혁신위 조기 해체’ 가능성까지 흘러나온 데 대한 반응이다. 김 대표는 “당 내부 문제는 당의 공식 기구가 있고, 당 지도부가 공식 기구와 당내 구성원들과 잘 협의해서 총선 준비를 하고, 당내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시스템”이라며 “그것이 잘 작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혁신위 조기 해체설을 놓고는 “혁신위 내부에서 논의되는 걸 왈가왈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그 문제는 혁신위 내부에서 잘 의논해서 할 것”이라고 김 대표는 언급했다. 특히 자신을 향한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선 “당 대표의 처신은 당 대표가 알아서 결단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14일 오후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를 찾아 당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주=뉴시스

 

앞서 인 위원장은 지난 15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영남 중진과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한 혁신위의 ‘험지 출마’ 혹은 ‘총선 불출마’ 요구를 두고 ‘대통령실과 교감을 한 후에 나온 이야기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대통령이 직접 연락 온 건 아니다”라며 “돌아서 온 말씀은 ‘만남의 오해가 소지가 너무 크다, 그래서 지금 하는 거를 그냥 소신껏 생각껏 맡아서 임무를 끝까지 하라’는 신호가 왔다”고 답해 대통령실과 혁신위가 연결된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진행자가 ‘만나는 거는 모르지만 거침없이 혁신안은 해달라고 말하던가’라고 추가로 묻자, “지적할 건 지적하고 아주 긍정적으로 그거 개입을 하지 않겠다, 전혀”라고 인 위원장은 답했다. 그러면서 혁신위 임기 내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 가능성에는 “아직 희망을 갖고 있다”며 “끝날 무렵에 예를 들어서 요약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 등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이 전 대표는 16일 YTN ‘뉴스라이더’에서 “(인 위원장이) 어떠한 뒷배경 없이 지금의 말잔치를 한다면 그건 위험하다고 본다”며 “당 지도부와 영남 중진 그리고 ‘윤핵관’을 싸잡아 공격하면서 ‘당신들 물러나라’는 건데, 뒤에 어떤 큰 힘이 없이 하는 거면 공갈이고 뒤에 힘이 담보됐다면 당무 개입인 묘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났을 때도, ‘인요한 혁신위’ 활동 평가 질문에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고, 그것이 번복되거나 혼선 일으키는 모습은 혁신을 위해서도 당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었다. 무엇보다 “총선은 단편 예술작품이 아니라 종합 예술 작품”이라면서 “당을 중심으로 지도부가 총선을 종합 예술 차원에서 잘 지휘해 나갈 것”이라고 표현해 주목됐다.

 

이를 두고 이 전 대표는 YTN에서 “국민 대다수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보면서 저런 선거 전략과 전술로 총선이라는 더 큰 판을 지휘할 수 있겠나 물음표를 던지는 상황”이라며, 도리어 “김기현 대표는 (현재) 당 대표로서 선거를 이기려고 뭘 보여주는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모양새 좋게 물러나서 그다음 모양을 만들지 주력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짚었다. 그리고는 “본인 의중은 혁신위를 돌파할 수 있다고 해서 만든 혁신위인데, 도리어 혁신위원장이 자기를 세게 공격하는 악순환에 빠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