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의사, 1년간 환자 6000명 이상 진료…의사수 부족+환자 ‘의료쇼핑’ 때문?

입력 : 2023-11-16 09:52:45 수정 : 2023-11-16 09:5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 의사 1명이 1년간 진료하는 평균 환자 수가 6000명 이상으로 조사됐다.

 

16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최근 공개한 ‘한눈에 보는 보건의료 2023’(Health at a Glance 2023)에 근거해 2021년 한국 의사 1인당 진료 건수는 6113명. 관련 통계가 있는 OECD 회원국 32개국 가운데 가장 많았다.

 

OECD 평균은 1788명으로 한국 의사는 3.4배에 달하는 환자를 더 보고 있는 셈이다. 한국에 이어 2021년 의사의 진료 건수가 많은 곳은 일본(4288명)이었으며, 가장 적은 곳은 그리스(428명)였다.

 

한국 의사의 진료 건수가 많은 이유에 대해 일각에서는 의사 수 부족과 환자의 ‘의료쇼핑’을 꼽았다. 의사 수가 부족한 데 더해 마치 쇼핑을 하듯 여러 의료기관을 비슷한 시기에 다니며 치료·처방받는 일부 환자 때문에 의사 1명에게 가중되는 진료 건수가 많아졌다는 설명이다.

 

실제, 한국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2.6명으로 OECD 평균인 3.7명에 못 미치며 한국에서는 환자 1명이 연간 대면진료 받는 의사 수는 15.7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많았다. 32개국 평균은 6.0명으로 한국인은 1년에 2.6배가량 더 많은 의사를 만나 진료를 보고 있는 셈.

 

이에 의사의 진료 시간이 더 짧아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번 OECD 자료에는 없지만 여나금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이 최근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2019년 기준 한국 1차 의료기관(동네병원) 진료 시간은 평균 4.3분. OECD 평균(16.4분)의 4분의 1 수준으로 짧았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