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부인’ 진은정, 1년6개월 만에 첫 공개 행보… 韓 “통상적 활동일 뿐”

입력 : 2023-11-16 02:37:00 수정 : 2023-11-16 01:01: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무위원, 주한 외교대사 부인 등 참석하는 대한적십자사 주간 봉사활동에 모습 드러내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韓 총선 출마 관측에 법무부 “국무위원 배우자들 늘 해오던 활동”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지난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연말 이웃 돕기 적십자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서 선물을 포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공개적인 행보에 나서 한 장관 총선 출마가 가시화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정치권에 퍼졌다.

 

진 변호사는 지난 15일 장·차관 등 국무위원, 주한 외교대사 부인 등이 참석하는 대한적십자사 주관 봉사활동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는 <2023 사랑의 선물>을 제작하는 내용으로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렸다.

 

진 변호사가 공개 활동에 나선 것은 작년 5월 한 장관이 취임한 이후 1년6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 때문에 정치권 일각에선 한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높아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지난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연말 이웃 돕기 적십자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서 선물을 포장하고 있다. 뉴스1

 

다만 한 장관은 이날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법무부-서울특별시 범죄피해자 원스톱 솔루션 센터 설치·운영 업무협약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 전부터 모두 다 해왔다. 통상적인 활동 같다”라고 선을 그었다.

 

법무부 관계자 역시 “국무위원 배우자는 대한적십자사 수요봉사회의 당연직 회원”이라며 “역대 모든 국무위원 배우자들이 늘 해오던 활동의 일환”이라고 일축했다.

 

행사에는 진 변호사 외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부인 김희경씨, 김영호 통일부 장관 부인 남미경씨 등 장·차관 배우자, 금융기관장·공공기관장 배우자, 15개국 주한 외교대사 배우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지난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연말 이웃 돕기 적십자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서 선물을 포장하고 있다. 뉴스1

 

진 변호사는 1975년생으로 한 장관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다. 현재 김앤장 미국변호사로 환경과 소비자보호 등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한 장관과 사이에 1남 1녀를 뒀다. 한 장관 부부의 딸은 미국 명문인 매사추세츠공대(MIT)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