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야당 공세 강경대응…이준석 “평소 안 하던 행동. 국힘, 韓 지도 체제로 재편될 듯”

입력 : 2023-11-15 22:00:00 수정 : 2023-11-15 17:1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인 진은정씨, 적십자 봉사활동 나서…한 장관 정치적 행보와 무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정계 입문설 다시 불거져 나왔다.

 

한 장관의 정계 입문설은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되고,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하면서 한 장관에 대한 책임론과 다가올 총선 역할론이 한층 커졌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김기현 대표가 쫓겨나고 당이 한 장관 지도 체제로 재편될 거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한 장관이 평소와 달리 야권의 공세에 강경 대응하는 것을 근거로 보고 있다. 또 인요한 위원장이 국민의힘 중진 의원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압박하는 것을 두고 ‘한 장관 앞에 카펫 깔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 전 대표는 15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한동훈 장관의 거취가 결정된 것 같다. 정치 쪽으로 틀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동훈 장관이 당에서 역할을 한다든지 하려면 상당한 지위를 가진 역할로 하려고 할 것”이라며 “결국 한 1~2주 시한 내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쫓겨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달라진 한 장관 모습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한 장관이 ‘강서 보궐(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이후로 안 하던 걸 다시 시작했다. 민주당이랑 서로 독설하고 싸우고 있다”며 “(한 장관은) 말폭탄 장치로 결국에는 전통적 어르신 보수층에게 ‘내가 민주당이랑 싸우고 있어요, 봐주세요’ 이거를 하는 것이다. 어르신 보수층에서는 한동훈 장관이 시원하게 싸우네, 이 사람을 비대위원장 해야겠다 이런 식으로 몰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덧붙여 “저는 둘 중 하나라고 본다”며 “결국 스타 장관 이러면서 띄워놨기 때문에 한동훈 장관을 해보려다 안 되면 원희룡 정도 이렇게 아마 지도 체제를 가져가려고 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한편 한 장관의 정계 입문설이 다시 고개를 든 가운데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돌연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한 장관의 정계 입문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행사에는 다른 국무위원 부인들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변호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에 참여했다.

 

김&장 법률사무소 소속인 진 변호사는 다른 국무위원 부인들과 함께 선물을 만들고 중간 중간 부족한 물품을 옮기거나, 빈 상자를 치웠고 이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씨(오른쪽)와 김영호 통일부 장관 부인 남미경 씨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2023 사랑의 선물을 제작하고 있다. 뉴스1

사랑의 선물 제작에는 주한외교대사 부인을 비롯해 국무위원과 차관 부인, 금융기관장 및 공공기관장 부인, 골든반 회원, 여성봉사특별자문위원 등 70여 명이 참가했다.

 

방한용품과 생활용품 등 10종을 담아 제작된 총 3000세트 사랑의 선물은 적십자 봉사원이 결연을 통해 보살펴드리고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해 쓰여지며, 아동·청소년에게는 도서상품권(3만 원권) 2000매도 지원될 예정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