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용인 이동읍에 1만6000가구 '반도체 신도시'…첨단 산단·반도체클러스터 인력 흡수

입력 : 2023-11-15 15:47:37 수정 : 2023-11-15 15:4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토부, 228만m² 공공주택지구 지정 발표
근로자 등에 ‘직·주·락’ 자족도시 역할 기대
이상일 시장 “하이테크 도시 조성에 집중”

경기 용인시 처인구에 들어설 국가 첨단산업단지 인근에 1만6000가구 규모의 ‘반도체 신도시’가 조성된다. 이동읍 일원 228만㎡(약 69만평)에 들어설 신도시에는 국가산단 외에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용인 테크노밸리 등에서 일할 근로자와 그 가족이 생활하게 된다.

이상일 용인시장이 15일 용인 이동읍의 반도체 신도시와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국토교통부는 15일 세종시 청사에서 김오진 국토교통부 1차관, 이상일 용인시장, 백경현 구리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 주거안정을 돕기 위한 주택공급 활성화 대책으로 용인시를 비롯한 구리·오산 등 5개 지역의 신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발표했다.

 

이동읍에 조성될 공공주택지구는 ‘특화도시’의 성격이 강하다. 지난 3월 발표된 세계 최대 규모의 첨단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 이동·남사읍 부지(215만평)에 인접한 곳으로, 산단이 조성되면 배후 주거단지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300조원을 투자하는 이동·남사읍 국가산단과 별도로 원삼면에 조성 중인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126만평)의 근로자 상당수도 이곳에 주거할 것으로 전망된다.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 일원 228만㎡에 1만6000가구 규모로 조성될 신도시 위치도. 용인시 제공

김 차관은 이날 용인시 이동읍 일원의 신도시 조성과 관련해 “편리하고 안전한 반도체 특화도시로 육성할 것”이라며 “생활과 환경, 안전, 교통 분야에서 첨단 스마트시티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근에 다수의 첨단 산단이 있는 만큼 첨단 IT 인재들의 정주 지원을 위해 양질의 생활인프라를 갖춘 배후도시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용인의 신규 공공주택지구의 성격을 생활인프라가 강화되고 스마트시티 기술이 적용된 ‘직·주·락(Work-Live-Play) 하이테크 시티’로 설정했다.

 

용덕저수지·송전천으로 이어지는 수변공간을 중심으로 체육시설 등과 연계해 친여가 특화단지로 조성하고, 상업·문화·교육 기능을 강화해 청년들이 근거리에서 일하고 즐기며 생활하는 자족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 일원 228만㎡에 1만6000가구 규모로 조성될 신도시 교통망. 용인시 제공

이동읍 신규택지와 동탄역(SRT·GTX-A)~첨단반도체 국가산업단지~용인 반도체클러스터를 연결하는 동서 간 도로교통망, 용인 도심~첨단반도체 국가산업단지를 연결하는 남북 간 도로교통망을 확충하고 세종~포천 고속도로와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등 주요 거점지역을 잇는 교통 청사진도 내놨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110만 용인시민과 함께 환영한다”면서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진 훌륭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가 국토부와 긴밀히 협의해 광역교통대책이 잘 수립되도록 하겠다. 택지 면적의 30% 안팎을 공원녹지로 조성하고 친수공간과 녹지가 도보로 연결되는 선형 공원녹지를 지닌 자연친화도시, 보육시설과 도서관·병원·학교 등을 갖춘 아이들 키우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용인=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