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희대, 청문회 준비 시작…"사법부 구성원들 믿는다"

입력 : 2023-11-15 10:07:07 수정 : 2023-11-15 10:10: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법행정 경험 부족하지만…허심탄회하게 의견 교환하겠다"
대법원장·헌재소장 동시 공백에 "국회에서 감안해주시길"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가 15일 본격적인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청문회 준비팀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한 빌딩에 처음 출근했다. 그는 이날부터 대법원 관계자들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며 각종 사법 현안에 관한 개선 방안을 구상할 예정이다.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가 15일 서울 서초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조 후보자는 사법행정 경험이 충분하지 않다는 평가에 대해 "경험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제가 성심성의를 다하겠다. 또 사법부 구성원들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행정을 하기보다는 구성원들과 허심탄회하게 의견 교환한 다음에 시행하면 차차 하나씩 잘 진행되어 가리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법관으로 30년 가까이 일했지만 법원행정처에서 근무한 경험은 없다.

김명수 전 대법원장과 유남석 전 헌법재판소장의 후임자가 취임하지 못해 양대 사법최고기관 수장이 자리를 비운 현 상황에 대해서는 "우리 헌법이 정한 원칙이기 때문에 그에 따르는 것이 도리"라면서도 "국회에서도 이런 점을 감안해서 진행해주실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과거 일부 판결에서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헌법과 형사소송법이 정한 대원칙에 따라서 늘 재판해왔다"며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추가로 설명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법원행정처가 추진했던 압수수색 영장 사전심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이 걱정하는 부분을 서로 보고받고 토론할 예정"이라며 말을 아꼈다.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과 관련해 대법원 결정이 늦어진다는 지적에도 "대법원에 계류 중이기 때문에 후보자 입장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