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친 여자, 부검해봐요” 강남 학부모 단톡방 보니…초등교사노조 “고발 요청”

입력 : 2023-09-27 22:04:12 수정 : 2023-09-28 13:46: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사모’ 단톡방서 교사들 인신공격성 발언 이어가
“멱살 잡혀야” “단톡방 영원했으면…힘 가진 느낌”
서울시교육청 “사안 보고받았다…대응 방안 검토”
서울시 강남지역에 있는 A초등학교 학부모 등이 만든 단톡방 ‘A사모’에 올라온 글. 교육언론창 갈무리

 

최근 강남의 한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교권 침해’ 행각을 벌였다는 논란에 대해 교원 노조가 엄중 대응을 주문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사안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등교사노동조합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강남 소재 A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2년 동안 단톡에서 교권 침해 행각을 벌였다며 서울시교육청에 이를 고발해달라고 요청했다.

 

초등교사노조 등에 따르면 A 초등학교의 일부 학부모들은 2021년 9월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모듈러 교실’ 반대 활동을 하면서 ‘A사모(서울 A초를 사랑하는 모임)’ 단톡방을 만들었는데, 일부 학부모들이 이를 통해 교권침해를 일삼아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초등교사노조는 이 단톡방에서 학부모들이 교원의 실명, 직급 등을 거론하면서 인신공격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학부모들은 특정 교사 등에 대해 “O학년 O반 담임선생님, 앞으로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실지 지켜보겠습니다” 등 겁박성 발언은 물론, “OO 미친 여자예요”, “멱살 한 번 제대로 잡혀야 정신 차릴 듯”, “OO 몸이 많이 안 좋아지셨나 봐요. 부검해봐야 할 듯 한데”, “부검해봅시다” 등 인신공격성 채팅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교사노동조합 제공

 

학부모의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 학교에 압력을 넣자는 취지의 대화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빠들 나서기 전에 해결하세요”, “젊(점)잖은 아빠들 나서면 끝장 보는 사람들이에요. 괜히 사회에서 난다 긴다 소리 듣는 거 아니에요”, “학부모들이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만 있는 줄 아나 봐요. 왜 학부모나 친인척 중에 고위공무원이 없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등의 내용이었다.

 

모듈러 사업 철회 목소리가 커지면서 학교에 항의 전화가 빗발쳤고 교문 앞에 근조 화환이 배달되기도 했다. 결국 그해 10월 A초등학교의 모듈러 사업이 취소되면서 학부모 비대위 활동도 종료됐다. 그러나 A사모는 사업이 철회된 뒤에도 단톡방을 최근까지 운영하면서 교사들을 조롱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원은 사랑입니다”, “오늘 아침도 모닝 민원과 함께 시작해 봐요” 등 민원을 부추기는 내용도 올라왔다고 한다.

 

올해에도 이 단톡방에 민원 글이 올라오면서 학교가 학부모들에게 두 차례 사과문을 보내는 일도 있었다. 이달까지도 A사모 채팅방에는 “전 이 익명방이 영원했으면 좋겠어요. 솔직히 힘을 가진 느낌 있잖아요? 우리들 톡을 통해서 많은 쌤들 신상에 변화 생긴 거 다 봤잖아요. 저만 쓰레기인가용?”이라는 메시지가 올라왔다.

 

초등교사노조는 이 같은 행태에 “최근 개정 의결된 교원지위법에 따른 심각한 교권 침해이며, 관련 자료를 수집해 처벌하도록 교육청은 고발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상황을 인지했고, 강남서초지원청에서 상황을 보고받았다”며 “단톡방이 있었던 것은 맞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어떻게 해야 할지는 논의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A사모’ 단톡방은 전날 기준 360여명이 참여하고 있었으나, 논란이 일자 현재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