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친북 조총련 행사 참석한 윤미향, 국회의원 자격 없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9-03 23:33:38 수정 : 2023-09-03 23:3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출신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지난 1일 일본 도쿄에서 친북 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가 주최한 간토(關東·관동)대지진 100주년 행사에 참석해 파문이 일고 있다. 윤 의원은 외교부와 주일 한국대사관으로부터 입국 수속 및 차량 등을 지원받아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윤 의원은 한국 정부와 한국계 동포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이 도쿄에서 개최한 간토대지진 행사에는 불참했다. 개인이 아닌 대한민국 국회의원 자격으로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친북 성향 행사에 참여한 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추도식에는 허종만 의장, 박구호 제1부의장 등 조총련 지도부가 참석했다. 허 의장은 2020년 북한 최고 등급인 ‘노력 영웅’ 칭호와 국기훈장 1급을 받은 인물이다. 추도사에서 고덕우 조총련 도쿄본부위원장은 한국 정부를 “남조선 괴뢰 도당”이라고 지칭했다. 행사에 참가한 ‘간토 학살 100주기 추도사업 추진위원회’ 측은 “한·일 정부가 역사, 정의와 평화를 향한 양국 시민의 노력과 열망을 짓밟고 (한·일 및 한·미·일) 군사동맹에 박차를 가하며 주변국과의 적대를 강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런 자리에 어떻게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함께할 수 있는지 기가 찰 노릇이다.

윤 의원 측은 국회사무처를 거쳐 외교부에 공문을 보내 일본 입국 협조를 요청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협조 요청에 따라 윤 의원의 입국 수속을 지원하고 도쿄역 인근 호텔까지 차량을 제공했다. 국회사무처 공문에는 조총련 관련 행사라고 명기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윤 의원 행사 참석에 대해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을 대한민국의 일원으로 인정하는 게 맞느냐”며 윤 의원 제명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시절 후원금 사적 유용 및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불거져 2021년 6월 민주당에서 제명돼 출당했다. 법원은 올 2월 1심에서 검찰이 주장한 횡령액 1억원 중 약 1700만원의 횡령 혐의를 인정해 윤 의원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산하 윤리심사위원회도 지난해 초 윤 의원에게 제명을 권고했다. 하지만 그에 대한 징계안은 감감무소속이다. 이러니 그가 활보하는 게 아닌가. 반국가단체와 함께해 국가 정체성을 위협한 윤 의원은 당장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