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숨 안 쉰다” 여자친구 목 졸라 살해 뒤 119 신고한 남성 검거

입력 : 2023-05-26 17:09:29 수정 : 2023-05-26 17:0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친구와 말다툼 하다 목을 졸라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20대)를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25일) 오후 7시40분쯤 안산지역 소재 한 모텔에서 여자친구 B씨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달아난 A씨는 약 2시간 뒤 119에 "친구랑 싸웠는데 호흡하지 않는 것 같다"며 신고했고 소방은 같은 날 오후 9시55분쯤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추적을 통해 이날 0시55분쯤 A씨를 경기 과천의 한 길에서 검거했다. A씨는 자신의 친구가 거주하고 있던 과천지역으로 도주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와 가족 관련, 술을 마시다 대화를 나누던 중 화가나 목졸랐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A씨가 스스로 신고하게 된 이유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