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1년 전 지적 장애 여중생 집단 성폭행 의혹...초등 교사, 결국 면직

입력 : 2023-05-26 06:00:00 수정 : 2023-06-07 20:0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혹 보도 직후 업무서 배제...이달 중순 면직 신청
수원 소재 경기교육청 광교 청사 전경. 경기교육청 제공

 

과거에 지적장애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초등학교 교사에게 결국 면직 결정이 내려졌다.

 

25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 중인 A교사의 면직을 결정했다.

 

A교사는 인터넷에서 자신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자 이달 중순쯤 면직 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면직 처분은 오는 30일 오전 0시를 기해 적용된다.

 

다만 A교사는 최근 언론에 자신에 관한 의혹이 보도된 직후 업무에서 배제돼 현재 학생들과는 접촉할 수 없는 상태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지적장애 미성년자 강간범이 초등학교 교사가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이른바 ‘대전 지적 장애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의 지인이라고 소개하면서 11년 전 발생한 사건을 보도한 기사와 판결문을 첨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