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근 5년간 정신의학과 76.8% 늘었다”

입력 : 2023-05-25 06:00:00 수정 : 2023-05-24 16:1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소아과 5년간 10곳 중 1곳 폐원…정신과는 77%↑

최근 5년 동안 서울 시내 소아청소년과의원 10곳 중 1곳이 문을 닫았다.

 

서울연구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 시내 개인병원(의원) 중 소아청소년과는 456개로 2017년 521개보다 12.5% 줄었다.

 

5년 전보다 수가 줄어든 개인병원 진료과목은 총 20개 중 소아청소년과와 영상의학과(-2.4%)뿐.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진료과목은 정신의학과로 같은 기간 302개에서 534개로 76.8% 늘었다. 이어 마취통증의학과 41.2%, 흉부외과 37.5%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정신의학과는 2018년부터 매년 전년 대비 10%가량의 증가세를 보인 반면, 소아청소년과는 2017년 이후 꾸준히 감소했다.

 

지역 소아청소년과 개원 의사들이 주축인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지난 3월 말 기자회견에서 "저출산과 낮은 수가 등으로 수입이 계속 줄어 동네에서 기관을 운영하기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폐과'를 선언하기도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