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내각 지지율 9%p 급등해 45%…9개월 만 최고치

입력 : 2023-05-23 16:38:50 수정 : 2023-05-24 23:1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하지 않는다” 응답 46%로 전달 대비 10%p 떨어져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정상 확대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의장국으로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치른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크게 뛰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이 23일 발표한 여론조사(20~21일 시행) 결과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45%로 직전 조사인 전달 36%보다 9%포인트(p)나 올랐다. 마이니치 조사에서 지난해 8월 후 약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6%로 전달 대비 10% 포인트나 떨어졌다.

 

G7 정상회의를 통해 각국 정상이 피폭지 히로시마의 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한 데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85%에 달했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9%에 그쳤다.

 

'핵무기 없는 세계'를 목표로 내건 기시다 총리는 올해 G7 의장국으로서 정상회의 개최 장소를 피폭지인 히로시마로 선택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핵 보유국을 포함한 각국 정상을 평화기념공원에서 맞이했다. 정상들은 공원 내 원폭자료관을 시찰하기도 했다.

 

특히 G7 정상들은 '핵 군축에 관한 G7 정상 히로시마 비전'을 정리해 발표했다. 신문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핵 위협,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로 핵 위기가 부상한 가운데, 기시다 총리의 G7 정상회의에서의 대처가 여론에게 호의적으로 받아들여졌다고 분석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