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에 ‘쥴리 의혹’ 제기한 강진구·백은종·정대택 등 6명 불구속 檢 송치

입력 : 2023-05-22 23:34:08 수정 : 2023-05-22 23:41: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열린공감TV 관계자 4명·'서울의 소리' 백 대표·사업가 정씨...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쥴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옛 열린공감TV) 대표 등 6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진구 대표와 정천수 전 대표를 포함한 당시 열린공감TV 관계자 4명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 사업가 정대택씨 등 6명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10일 불구속 송치했다.

 

열린공감TV는 지난 대선 기간 당시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것을 봤다고 주장하는 사람을 인터뷰하고 동거설이 일었던 모 검사의 어머니를 취재하는 등 의혹을 제기했다.

 

백 대표도 당시 서울의 소리 등에서 동거설을 주장했다. 정씨도 지난 대선 기간 유튜브 등을 통해 ‘윤 대통령 X파일’이라며 ‘쥴리설’을 제기했다.

 

경찰은 국민의힘 법률지원단과 당시 윤석열 후보 선거 캠프 법률팀 등이 낸 10여건의 고소·고발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 6건을 지난해 9월 송치하고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된 나머지 사건을 수사해 이번에 불구속 송치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