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업자금 안 줘서”...딸 사무실 찾아가 방화 시도한 父, 집행유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2 16:48:55 수정 : 2023-05-22 16:48: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사업자금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딸의 직장을 찾아 불을 지르려한 6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구지법 제3형사단독(재판장 강진명)은 현존건조물방화예비, 협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5)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8일 오후 3시께 휘발유와 라이터를 가지고 딸 B씨가 근무하는 대구 동구에 있는 오피스텔을 찾아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오피스텔 입주민을 뒤따라가 출입문을 통과해 건물 침입에 성공했다. 이후 그는 챙겨 온 1.8리터 페트병에 담긴 휘발유를 몸과 복도에 뿌리고 라이터를 꺼냈다.

 

다행히 이 상황을 목격한 입주민이 그를 설득하며 제지에 나섰고, 결국 불을 붙이지는 못했다.

 

경찰 조사 결과, 범행 전날 A씨는 B씨에게 사업자금 명목으로 돈 2000만원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격분해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의 남편인 사위에게도 연락해 B씨의 목숨을 빌미로 협박에 나섰다.

 

재판부는 “휘발유, 라이터 등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했고, 800여 세대가 입주한 건물 복도에 휘발유를 뿌려 방화를 예비해 큰 피해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았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도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탄원서를 제출한 점, 동종 전과는 없다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