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모빌리티, 英 버티컬 UAM 기체 구매…상용화 협력 본격화

입력 : 2023-05-22 10:22:38 수정 : 2023-05-22 15:1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영국 도심항공교통(UAM) 제조사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와 손잡고 국내외 UAM 상용화에 본격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류긍선 대표와 버티컬 스티븐 피츠패트릭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7일 카카오모빌리티 판교사옥에서 ‘UAM 서비스 관련 파트너십 체결’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스티븐 피츠페트릭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 대표(왼쪽)와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지난 17일 카카오모빌리티 판교 사옥에서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이번 협약은 양사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민관 합동 실증사업 ‘K-UAM 그랜드챌린지’ 참여를 위한 컨소시엄 내 협업 과정에서 글로벌 생태계 구축 필요성을 공감해 성사됐다. 양사는 LG유플러스, GS건설 등과 ‘UAM 퓨처 팀’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고 있다.

 

이번 공식 파트너십 체결로 양사는 합동연구그룹을 구성하기로 했다. 한국의 UAM 정책 방향에 따른 상용화 실행 전략을 구축하고, 국내 잠재 시장 규모 분석 및 기체 도입 적정 규모 도출 등 사업성 검증을 담당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 UAM 실증 및 시범사업 참여를 위해  버티컬 기체 ‘VX4’ 구매 의향을 밝혔다. 

 

글로벌 UAM 시장에서의 협력도 구체화한다. 현재 전세계 UAM 시장은 기체 제조사와 버티포트(승강장) 건설사 위주로 구성돼 있는데,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들을 위한 ‘플랫폼 솔루션’을 운영하는 데 강점이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글로벌 UAM 관계사들과 생태계를 구축해 지상뿐 아니라 상공 영역에서 해외 진출을 모색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