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총리 “한·일 정상, 형식 얽매이지 않고 ‘셔틀 외교’ 재개 일치”

입력 : 2023-03-16 19:43:46 수정 : 2023-03-16 20:1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확대 정상회담 모두 발언서 “한일 관계의 새장을 함께 열 기회 온 것 기쁘게 생각”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도쿄=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6일 “한일 정상이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셔틀 외교'를 재개하는 데 일치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한일 확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한일 관계의 새로운 장을 함께 열 기회가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소수 인원만 참석한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정례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는 셔틀 외교의 재개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 총리는 확대 정상회담에선 한일 양국 협력을 위해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정부 간 의사소통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해 “심각한 도발 행위”라고 비난한 뒤 이런 상황에서 한일, 한미일 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시다 총리는 장기간 중단됐던 한일 안보대화를 조기에 재개하고 경제안보 협의체를 새로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6일 한국 정부가 발표한 강제징용 해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1998년의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포함해 역대 일본 내각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